여수광양항만공사, 'Top 10 컨' 선사 대상 화물유치 전개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7:19]

여수광양항만공사, 'Top 10 컨' 선사 대상 화물유치 전개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09/23 [17:19]

 

▲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여수광양항만공사(YGPA)는 23일 광양항 컨테이너 물동량 창출을 위해 광양항 이용 상위 10개 선사를 대상으로 물동량 증대 및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YGPA는 최근 코로나19, 중국 도시 봉쇄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인한 물동량 하방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외 선사들을 대상으로 CEO 임원 마케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글로벌 팬데믹 및 물류대란 여파가 올 연말까지 지속될 움직임을 보이자, 광양항 이용 상위 10개 선사 중심의 마케팅을 통해 물동량 하락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광양항 이용 상위 10개 선사는 글로벌 얼라이언스(2M, THE, OCEAN),국적 선사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2022년 7월 기준으로 광양항 기항 선사는 37개사이며, 이 중 상위 10개 선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 116만TEU의 74%인 86만TEU에 달한다.

 

YGPA는 이들 선사와 파트너십 형성을 위해 지난 20~21일 이틀간 장금상선, SM상선, MSC, OOCL 등을 대상으로 CEO마케팅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타겟 마케팅 행보를 시작했다.

 

또 YGPA는 타겟마케팅 뿐 만 아니라 운영본부, 광양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와 함께 ‘광양항 컨테이너 물동량 확보 비상대응 T/F’ 운영에 들어갔다.

 

아울러 ‘컨’ 터미널 경쟁력 향상 및 환적화물 유치를 위해 △운영사 대상 환적 증가 인센티브 신설 △부정기선 인센티브 신설 등 기존 인센티브 제도를 개편·시행한다.

 

YGPA는 타겟마케팅, 비상대응T/F, 인센티브제도 개편 등을 통해 환적 물동량을 비롯한 컨테이너 물동량을 최대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박성현 사장은 "물동량을 증대하기 위해서는 광양항의 주요 고객인 선사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선사 니즈에 부합하는 타겟마케팅과 인센티브 개편을 통해 컨테이너 물동량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attracts cargo for Top 10 ‘Con’ shipping companies
Reporter Kim Doo-hwan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YGPA)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ill strengthen marketing activities to increase cargo volume and strengthen partnerships with the top 10 shipping companies using Gwangyang Port to create container traffic in Gwangyang Port.

 

YGPA has been promoting CEO/executive marketing for domestic and foreign shipping companies in order to respond to the downward pressure on cargo volume due to the worsening internal and external conditions such as Corona 19 and the lockdown of Chinese cities.

 

However, as the global pandemic and the aftermath of the logistics crisis show a movement that will continue until the end of this year, the company plans to minimize the drop in cargo volume through marketing centered on the top 10 shipping companies using Gwangyang Port.

 

The top 10 shipping companies using Gwangyang Port are variously composed of Global Alliance (2M, THE, OCEAN) and national shipping companies.

 

As of July 2022, there are 37 calling carriers in Gwangyang Port, of which the top 10 carriers account for 860,000 TEU, or 74% of the total container volume of 1.16 million TEU.

 

In order to form partnerships with these shipping companies, YGPA started full-scale target marketing, such as promoting CEO marketing for Janggeum Merchant Marine, SM Merchant Marine, MSC, and OOCL for two days from the 20th to the 21st.

 

In addition to target marketing, YGPA started operating the ‘Emergency Response T/F’ to secure container cargo volume in Gwangyang Port together with the operation headquarters and the Gwangyang Port container terminal operator.

 

In addition, in order to improve the competitiveness of the ‘Kern’ terminal and attract transshipment cargo, the existing incentive system will be reorganized and implemented, such as △ establishment of incentives to increase transshipment for operators and △ establishment of incentives for tramps.

 

YGPA plans to maximize container traffic, including transshipment traffic, through targeted marketing, emergency response T/F, and incentive system reform.

 

President Park Seong-hyun said, “In order to increase cargo volume, communication with shipping companies, the major customers of Gwangyang Port, is very importan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