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광역 준설토투기장 조성사업 낙찰자 현대건설 선정

여수해수청, 총공사비 3,505억원에 52개월 소요 예상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7:23]

광양항 광역 준설토투기장 조성사업 낙찰자 현대건설 선정

여수해수청, 총공사비 3,505억원에 52개월 소요 예상

이학철기자 | 입력 : 2022/09/21 [17:23]

 

▲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21일 광양항 광역 준설토 투기장 조성사업 실시설계 적격자로 현대건설이 선정됐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21일 '광양항 광역 준설토 투기장 조성사업' 실시설계 적격자로 현대건설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작년 12월 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발주된 광역 투기장 조성사업은,발주방식에 따라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된 현대건설에서 설계 후 시공까지 시행하게 되며 2027년까지 총공사비 3,505억 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광양항은 현재 3단계 투기장을 운영하고 있으나 2026년까지 준설토투기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돼 이후 광양항 항로 준설이나 개발과정에서 발생하는 준설토 처리하는데 광역 준설토 투기장의 역할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기장 시설 조성 후 준설토 투기 완료가 예상되는 2033년에는 여의도면적의 1.5배인 약 420만㎡의 항만 배후부지가 확보돼 여수‧광양항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새로운 광역 투기장 확보로 향후 시행예정인 묘도수도 항로 직선화 사업 등 광양항 내 대형사업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lected as a successful bidder for the Gwangyang Port wide area dredging arena construction project by Hyundai E&C
Total construction cost of KRW 350.5 billion and expected to take 52 months
Reporter Lee Hak-cheo

 

The Yeosu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dministration announced on the 21st that Hyundai E&C was selected as a suitable design for the Gwangyang Port wide area dredged land dumping site construction project.

 

The large-area construction project, which was ordered through a design and construction batch bidding method in December last year, will be implemented from design to construction by Hyundai E&C, which has been selected as a qualified detailed design candidate according to the ordering method, and is expected to cost 350.5 billion KRW by 2027. .

 
Gwangyang Port is currently operating the 3rd stage dumping site, but it is expected that the dumping of dredged soil will be completed by 2026.

 

In 2033, when the dumping of dredged soil is expected to be completed after the construction of the dumping facility, a port hinterland of about 4.2 million square meters, 1.5 times the size of Yeouido, is expected to be secured, contributing to the vitalization of Yeosu and Gwangyang ports.

 

The Yeosu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dministration said that it is expected to gain momentum in large-scale projects in Gwangyang Port, such as the Myodosudo route straightening project, which is scheduled to be implemented in the future, by securing a new wide-area dumping ground, and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regional developmen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