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여수시의원 아들, 수십억대 차용 뒤 잠적...경찰 수사 착수

피해자들 경찰에 고소장 접수..의약품 도매상 대표 잠적 후 소재파악 안돼

데스크 | 기사입력 2022/09/21 [01:27]

현직 여수시의원 아들, 수십억대 차용 뒤 잠적...경찰 수사 착수

피해자들 경찰에 고소장 접수..의약품 도매상 대표 잠적 후 소재파악 안돼

데스크 | 입력 : 2022/09/21 [01:27]

 

 

 

현직 여수시의회 A의원 아들이 지인들로부터 수십억 원을 빌린 뒤 잠적한 의혹이 짙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여수경찰은 지역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 B씨가 가까운 주변인들로부터 빌린 돈을 갚지 않고 잠적했다는 고소장이 경찰에 잇따라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소인들은 '의약품 납품 거래 과정에서 돈을 받지 못했다', 'B씨가 높은 이자를 약속하며 빌려간 돈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경찰은 고소장에 접수된 피해액이 무려 20억여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B씨는 현직 여수시의원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고소인을 불러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n of incumbent Yeosu city councilor hijacked after borrowing billions of cars.. Police investigation begins
Victims filed a complaint with the police... Unable to locate the representative of a drug wholesaler after disappearing

 

The police are investigating the suspicion that the son of a member of the Yeosu City Council member A has gone into hiding after borrowing billions of won from his acquaintances.

 

Yeosu Police said that the police received complaints one after another that Mr. B, the representative of a local pharmaceutical wholesale company, disappeared without paying back the money borrowed from the people around him.

 

According to the police, the plaintiffs claimed that they 'did not receive money during the drug delivery transaction' and that 'B did not repay the borrowed money with a promise of high interest'.

 

In fact, the police estimate that the amount of damage received in the complaint is over 2 billion won, and it is known that Mr. B is the son of an incumbent Yeosu city councilman.

 

A police official said that they would call the complainant and investigate the exact extent of the damage and the circumstances of the inciden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