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융복합지원 국비 공모사업, 4년 연속 선정 쾌거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01:21]

광양시,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융복합지원 국비 공모사업, 4년 연속 선정 쾌거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09/21 [01:21]

 

▲ 광양시청 전경 



전남 광양시가 민선 8기 첫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공모사업에서 2차 평가 결과 사업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최종 결과만 남겨두고 있다.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8월 공개평가를 거쳐 9월 현장평가까지 마친 상태로, 6개월간 노력한 성과가 결실을 봤다는 평가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일부 지역의 주택, 건물 등에 설치해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광양시를 주관기관으로 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사업에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서 2020년을 시작으로 4년 연속 선정된 광양시는 2023년 광양시 전 지역에 총사업비 32억 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3년도 융복합지원사업은 수요자의 높은 참여 열기로 총 356개소(태양광 1,328kW, 태양열 24㎡, 지열 262.5kW, 연료전지 10kW)이며 주택용 태양광이 288개소로 지역주민의 에너지비용 절감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지금까지 추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은 태양광 설비 1,015가구 3,406kW 규모의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했으며, 일반 주택 3kW 태양광 발전시설은 월 324kWh의 발전으로 가정 전기사용량에 따라 월 최대 6만 원 내외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었다.

 

정용균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한 전기요금 절감 효과로 지역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신재생에너지 자원관리 플랫폼 구축 등 관련 공모사업에 지속해서 응모해민선 8기 공약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올해 총사업비 30억 원 규모로 193개소에 태양광 1,439kW, 태양열 39㎡, 연료전지 10kW의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City Selected as 2023 New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Support Project

Convergence Support Government Funded Competition Project, Selected for 4 Consecutive Years

Reporter Kim Doo-hwan

 

Gwangyang City, Jeollanam-do, was selected as the project target as a result of the second evaluation in the first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public contest for the 8th public election, and only the final result is left.

 

The consortium was formed through a public offering in March, and the public evaluation in August and the on-site evaluation in September were completed.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support project is a business that supplies electricity and heat by installing two or more types of new and renewable energy facilities, such as solar power, solar heat, geothermal heat, and fuel cells, in houses and buildings in some areas. was formed and selected in a public offering.

 

Gwangyang City, which was selected for four consecutive years, starting in 2020, in an open call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plans to promote a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support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3.2 billion in the entire Gwangyang City area in 2023.

 

In 2023, the convergence support project has a total of 356 locations (solar 1,328kW, solar 24m2, geothermal 262.5kW, fuel cell 10kW) due to the high participation of consumers, and 288 residential solar power plants are used to reduce energy costs for local residents. expecting to do

 

In addition, the renewable energy supply project promoted so far installed new and renewable energy facilities with a scale of 3,406kW for 1,015 households with solar power facilities. There was an effect of reducing electricity bills around KRW.

 

Jung Yong-gyun, head of the regional economy department, said, "We expect that this project will reduce the economic burden on local residents and have a large effect on the spread of new and renewable energy through the effect of reducing electricity bills."

 

He added, “Next year, we will continue to apply for related public offering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new and renewable energy resource management platform and do our best to realize the promise of the 8th popular election.”

 

Meanwhile, the city is promoting a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support project in 2022 with 1,439kW of solar power, 39m2 of solar power, and 10kW of fuel cell in 193 locations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3 billion won this yea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