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가시화..어명소 국토2차관 내년 착공 청신호

어명소 차관 "내년에는 반드시 착공되도록 최선을 다해 챙길 것"..김회재 의원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위해 사업비 증액 노력"..하영제 의원 "영호남 화합과 공동발전 위해 국토부에서 각별히 신경써야"

데스크 | 기사입력 2022/09/14 [15:23]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가시화..어명소 국토2차관 내년 착공 청신호

어명소 차관 "내년에는 반드시 착공되도록 최선을 다해 챙길 것"..김회재 의원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위해 사업비 증액 노력"..하영제 의원 "영호남 화합과 공동발전 위해 국토부에서 각별히 신경써야"

데스크 | 입력 : 2022/09/14 [15:23]

 

▲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은 14일 국회에서 남해 지역구 하영제 의원과 공동으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회에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추진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은 14일 국회에서 남해 지역구 하영제 의원과 공동으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여수~남해 해저터널은 영·호남 상생을 상징하는 국도 건설 사업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1시간 20분이 소요되던 여수~남해 이동시간이 10분 남짓으로 줄어들게 된다.

 

해저터널이 개통되면 여수·순천, 통영·거제 등 남해안 관광산업 발전은 물론, 공동생활권 구축으로 지역 경제권의 활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는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과 함께 국토교통부 양희관 도로건설과장, 전라남도 이상훈 건설교통국장, 경상남도 백진술 도로과장, 익산지방국토관리청 김용주 도로관리국장,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이윤우 도로관리국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목소리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속 건설 추진에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김회재 의원은 "국제 원자재가 급등으로 인해 사업비 부족 문제가 지속되면서 지난 8월 단독입찰로 인해 유찰된 상황"이라면서 "영·호남 상생을 상징하는 여수~남해 해저터널의 조속 건설 추진을 위해 사업비가 증액돼야 한다"고 말했다.

 

하영제 의원은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영·호남 화합, 영·호남의 공동발전을 위한 첫걸음이다"면서 "다시 유찰되는 일이 없도록 국토부에서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은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이 지역의 숙원이니만큼 내년에는 반드시 착공되도록 해서 지역주민들의 열망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챙기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더해 김회재 의원은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에게 ‘원희룡 장관이 약속한 전라선 SRT 투입 조속 추진’ 및 ‘전라선 고속화 사업’, ‘여수 화태~백야 연도교 건설’, ‘여수 고속도로 건설’ 등 여수 현안 사업의 협조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becomes visible.. Green light to start construction next year by the 2nd Vic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Eomyungso

Deputy Minister of Eo Myeong-so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construction starts next year”.. Rep. Kim Hoe-jae “Efforts to increase the project cost for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Rep. Ha Young-ja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hould pay special attention to the harmony and joint development of Yeongho-nam ”

 

A meeting was held to promote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Rep. Kim Hoe-ja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emocratic Par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the National Assembly held a meeting to promote the construction of the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jointly with Rep. Ha Young-jae of the Namhae district.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is a national road construction project that symbolizes the coexistence of Yeong and Honam. When the project is completed, the travel time between Yeosu and Namhae, which took 1 hour and 20 minutes, will be reduced to less than 10 minutes.

 

When the undersea tunnel is opened, it is expected that the vitality of the local economy will increase by not only developing the tourism industry in the southern coast of Yeosu, Suncheon, Tongyeong, and Geoje, but also building a communal living zone.

 

The meeting was attended by Eo Myeong-so, 2nd Vic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Yang Hee-gwan, Director of Road Construction Divisi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ng-hoon Lee, Director of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reau of Jeollanam-do, Baek Jin-sul, Director of Roads Division of Gyeongsangnam-do, Yong-ju Kim, Director of Road Management Bureau of Iksan Regional Land Management Agency, and Yoon-woo Lee, Director of Road Management Bureau of Busan Regional Land Management Office. .

 

The participants said with one voice, "We will work together to promote the construction of the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as soon as possible."

 

Rep. Kim Hoe-jae said, "Recently, due to the recent surge in international raw material prices, the problem of project cost shortage continued, and the bid was made through an independent bid in August." It should be increased,” he said.

 

Rep. Ha Young-je said, "The Namhae-Yeosu undersea tunnel is the first step for the harmony between Yeong-Honam and the joint development of Yeong-Honam."

 

Eo Myeong-so, 2nd Vic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plied, "As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project is a long-cherished dream of the regio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construction begins next year so that it does not go against the aspirations of local residents."

 

In addition, Rep. Kim Hoe-jae told the 2nd Vic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Eo Myung-so, 'Promise of Minister Won Hee-ryong to promptly put in the Jeolla Line SRT,' and 'The Jeolla Line High-speed Project', They also asked for cooper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