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율촌 도성마을 에그갤러리 개관 1주년 이인혜 작가 초대전

전시 후 작품 전체 횡간도 인생박물관 기증 계획

데스크 | 기사입력 2022/09/13 [22:17]

여수 율촌 도성마을 에그갤러리 개관 1주년 이인혜 작가 초대전

전시 후 작품 전체 횡간도 인생박물관 기증 계획

데스크 | 입력 : 2022/09/13 [22:17]

 

 

 

대한민국 3대 구상 조각가로 평가받는 고 류인 작가의 아내로 알려진 이인혜 작가가 여수에서 두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특히 여수의 한 섬마을 주민 70여명의 다양한 표정을 담은 인물화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여수 도성마을에 자리잡은 에그갤러리(관장 박성태)는 개관 1주년 기념으로 이인혜 작가의 초대전을 오는 17일부터 내달 8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초대전에서 이인혜 작가는 여수 횡간도 주민들의 인물을 안동 한지 위에 콩테(소묘용 연필) 아크릴 5점과 캔버스의 아크릴 65점 등 총 70여 점의 인물화를 선보인다.

 

‘빗간이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지난 5월 횡간도에서 주민들의 역사를 보존하고 기록하는 ‘인생박물관’을 운영하는 이기정 목사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인물화에서 사실주의를 고집하는 이인혜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도 인물에 대한 일체의 희화와 변형을 배제하고 주민들의 얼굴을 있는 그대로 소박하게 표현해 울림을 주고 있다.

 

▲ 이인혜 작가 



이인혜 작가는 "투명마을이라 불리는 도성마을과 횡간도는 주민들의 삶 자체가 역사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며 "오늘날 우리 사회에 미술이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라는 고민과 빗간이 주민들의 숭고한 삶에 대한 존경심으로 그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전시작 70 여 점은 전시가 끝난 후 횡간도 인생박물관에 모두 기증할 계획이다.

 

앞서 이 인혜 작가는 지난 해 10월 여수사건을 기리는 마음을 담은 ‘애도 1948’展을 개최한 바 있다.

 

예울마루 창작 스튜디오 입주작가전으로 마련된 이 전시는 ‘여수시민 그리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시민 70여 명의 초상을 그려 전시하고, 초상화의 모델이된 시민들에게 모두 기증해 화제가 됐었다.

 

조은정 미술평론가(고려대 디자인조형학부 초빙교수)는 “이인혜의 작업은 다수를 대상으로 하고 있고, 만나고,대화하고, 그려진 그 대상에 작업의 결과물을 돌려준다는 점에서 행동주의 모습을 띈다”고 강조했다.

 

이번 전시는 애양청소년오케스트라from, 도성지역발전협의회,초록미디어가 후원하고 전시 첫날에는 주민들이 직접 생산한 특산물을 판매하는 장터가 마련된다.

 

한편 에그갤러리는 지난 2014년 도성마을 주민들의 삶을 다큐멘터리 사진으로 첫 공개한 박성태 사진작가가 지난해 9월 주민들의 도움으로 마을 내에 개관한 예술공간이다.

 

지역에서 접하기 쉽지 않은 다양한 장르의 기획전을 연이어 열며 이색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After the exhibition, all works will be donated to the Hoenggando Life Museum
Yulchon Doseong Village Egg Gallery 1st Anniversary Invitational Exhibition by In-Hye Lee

 

 

Artist Lee In-hye, who is known as the wife of Go Ryu-in, who is considered one of Korea's top three figurative sculptors, has her second solo exhibition in Yeosu.

 

In particular, she is attracting attention as she is going to present a portrait painting with various expressions of 70 residents of an island village in Yeosu.

 

Egg Gallery (Director Park Seong-tae), located in Yeosu Capital Village, will hold an invitational exhibition of artist In-hye Lee from the 17th to the 8th of next month to commemorate the first anniversary of its opening.

 

In this invitational exhibition, artist Inhye Lee presents a total of 70 portraits of the residents of Hoenggan-do, Yeosu, on Andong hanji paper, including 5 acrylic comte (drawing pencils) and 65 acrylic on canvas.

 

This exhibition, which was held under the theme of 'People in Disgrace', was held at the suggestion of Pastor Lee Ki-jung, who runs a 'Life Museum' that preserves and records the history of residents in Hoenggan-do last May.

 

Artist Lee In-hye, who insists on realism in her portraits, also excludes any caricatures and transformations of her figures in her work, and expresses the faces of the residents in a simple way, giving a sound.

 

Artist Lee In-hye said, “The capital village and Hoenggan-do, which are called transparent villages, have in common that the lives of the residents themselves are history. I tried,” he said.

 

About 70 pieces of the exhibition will be donated to the Hoenggando Life Museum after the exhibition is over.

 

Previously, artist Inhye Lee held an exhibition titled ‘Mourning 1948’ in commemoration of the Yeosu incident in October of last year.

 

This exhibition, which was prepared as an exhibition of artists living in Yeulmaru Creative Studio, drew attention as part of the ‘Yeosu Citizen Drawing Project’, drawing and displaying the portraits of about 70 citizens and donating all of them to the citizens who became models for the portraits.

 

Art critic Eun-Jeong Cho (visiting professor in the Faculty of Design and Design, Korea University) said, “Lee In-Hye’s work stands out for her activism in that it targets a large number of people, meets, talks, and returns the results of her work to the objects drawn. ” he emphasized.

 

This exhibition is sponsored by the Aeyang Youth Orchestra from, the Provincial Regional Development Council, and Green Media.

 

On the other hand, Egg Gallery is an art space opened in September last year with the help of residents by photographer Park Seong-tae, who first published documentary photos of the lives of the village residents in 2014.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unique cultural space by holding special exhibitions of various genres that are not easily accessible in the reg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