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발 뗀 '정기명·김영규' 지방자치 쌍두마차···여수 정치권 상생·협치 빛났다"

'여수시민 일상회복지원금' 1인당 30만원 지급 관련 정기명 시장, 김영규 의장 11일 시의회서 공동 발표..추석 전 8월 29일부터 지급 예정, 7월 1일 기준 28만여명, 842억원 규모 지역경제 회복 기대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7:07]

"첫발 뗀 '정기명·김영규' 지방자치 쌍두마차···여수 정치권 상생·협치 빛났다"

'여수시민 일상회복지원금' 1인당 30만원 지급 관련 정기명 시장, 김영규 의장 11일 시의회서 공동 발표..추석 전 8월 29일부터 지급 예정, 7월 1일 기준 28만여명, 842억원 규모 지역경제 회복 기대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8/11 [17:07]

 

▲ 여수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한 코로나19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을 오는 29일부터 지급한다.    정기명 시장과 김영규 의장 공동발표 사진. 



전남 여수시는 11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한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을 오는 29일부터 본격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기명 시장과 김영규 의장은 이날 오후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제222회 여수시의회 임시회가 끝난 직후 이런 내용을 담은 일상회복지원금 지급을 공동 발표했다.

 

특히 지급 금액은 여수시민 1인당 30만 원으로, 인구 28만여명에 대한 약 842억원 규모이다.

 

이에 따라 민선 8기 시작일인 7월 1일 0시 기준, 여수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시민과 체류지를 둔 외국인 중 영주권자 및 결혼이민자가 지급 대상이다.

 

지원금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여수시 관내에서 사용 가능한 여수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지급 기간은 8월 29일부터 9월 23일까지며, 주소지 읍면사무소나 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즉시 지급 받을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과 혼잡을 막기 위해 첫 5일간은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으로 5부제를 시행한다.

 

김영규 의장은 "일상회복지원금 지급을 결단해 준 정 시장에게 감사드린다"며 "중소상인과 전통시장 상인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신속한 사용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기명 시장은 발표문에서 "민선 8기 공약사항인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을 추석 명절 전에 지급하게 돼 기쁘다"며 "그간 적극 협력해주신 26명 시의원께 깊이 감사드리며 일상회복지원금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앞으로도 여수시와 시의회는 시민의 안전과 행복, 경제 활력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전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g Ki-myeong and Kim Young-gyu, who took the first step, the twin horses of local self-government, Yeosu Politics, win-win cooperation and cooperation

Mayor Jeong Ki-myeong and Chairman Kim Young-gyu jointly announced on the 11th at the city council meeting regarding the 'Daily recovery support for Yeosu citizens' payment of 300,000 won per person. Hope for economic recovery

Reporter Kim Hyun-joo

 

The city of Yeosu,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11th that as the COVID-19 outbreak continues for a long time, it will be providing the ‘everyday recovery support for all citizens’ from the 29th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stabilize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To this end, Mayor Jeong Ki-myeong and Chairman Kim Young-gyu jointly announced the daily recovery support fund containing these contents in the small meeting room of the city council after the 222nd Yeosu City Council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afternoon of the day.

 

In particular, the amount to be paid is 300,000 won per Yeosu citizen, or about 280,000 people, or about 84.2 billion won.

 

Accordingly, as of 00:00 on July 1, the start date of the 8th popular election, citizens who have an address in Yeosu and foreigners who have a place of stay, permanent residents and marriage immigrants are eligible for payment.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e subsidy is paid with Yeosu Love Gift Certificates or prepaid cards that can be used in Yeosu City.

 

The payment period is from August 29 to September 23, and you can receive the payment immediately by visiting the eup and myeon office or the dong community center.

 

However,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and congestion, a five-part system will be implemented for the first five days based on the last digit of the year of birth.

 

Chairman Kim Young-gyu said, "I would like to thank Mayor Jeong for making the decision to pay the daily recovery subsidy and ask for prompt use to help the local economy such as small and medium-sized merchants and traditional market merchants.

 

In his announcement, Mayor Jeong Ki-myung said, “I am very happy to pay the daily recovery support for all citizens before the Chuseok holiday, which is the promise of the 8th popular election. said he wished he would.

 

Mayor Jeong said, "From now on, Yeosu City and the city council will do their best not to neglect the safety, happiness, and economic vitality of citizens, making it their top prior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