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여수상공회의소 압수수색···박용하 前회장 업무상횡령 혐의

이용규 회장, 박용하 전 회장 지난 4월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 접수..회계장부·내부감사보고서 등 분석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8/02 [14:38]

검찰, 여수상공회의소 압수수색···박용하 前회장 업무상횡령 혐의

이용규 회장, 박용하 전 회장 지난 4월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 접수..회계장부·내부감사보고서 등 분석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8/02 [14:38]

 

▲ 광주지검 순천지청 수사관이 1일 여수상공회의소에서 회계장부, 감사보고서 등 서류를 압수하고 있다. kbc 제공  



박용하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의 업무상횡령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1일 여수상공회의소를 전격 압수수색 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이날 오전 9시부터 4시간가량 여수상의에 수사관 7명을 보내 사무실에 보관 중인 수년치 회계장부와 내부 감사보고서 등 상자 20개 분량의 서류를 압수했다.

 

앞서 이용규 여수상의 회장은 지난 4월 박용하 전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등에 관한 법률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특히 이 회장은 고소장에 박 회장 재임 시기인 2015년 3월부터 작년 3월까지 9억 7000만 원을 목적과 달리 사용해 횡령한 혐의가 있다고 적었다.

 

고소장에는 여수상의 회장을 역임한 박 전 회장이 공금을 개인 계좌로 이체하거나 목적에 맞지 않은 용도 등으로 9억 7천만원 상당의 자금을 횡령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1억 7000여만원 상당의 와인 구매에 대한 용처를 밝히라는 것과 박 전 회장 소유 골프장에서 상의 회원사 대표 등 골프대회도 문제로 지적했다.

 

이 회장은 컨설팅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용하 전 회장은 본인의 사익을 위해 상의 자금을 쓴 적이 없다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ecutors' search and seizure of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n April, Chairman Lee Yong-gyu and former Chairman Yong-ha Park filed a complaint with the prosecution on charges of embezzlement.. Analysis of accounting books and internal audit reports
Reporter Kim Hyun-joo

 

On the 1st, the prosecution conducted a raid on the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which is investigating the alleged business embezzlement of former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hairman Park Yong-ha.

 

The Suncheon Branch of the Gwa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ent seven investigators to the Yeosu Superintendent for about four hours from 9 am on the same day, and seized 20 boxes of documents, including several years' worth of accounting books and internal audit reports, kept in the office.

 

Earlier, in April, Lee Yong-gyu, chairman of Yeosu Sang-sang, filed a complaint with the prosecution against former chairman Park Yong-ha for violating the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of Specific Economic Crimes and embezzlement in business.

 

In particular, Chairman Lee wrote in the complaint that he was accused of embezzling 970 million won from March 2015, during Park's tenure, to March last year.

 

According to the complaint, former chairman Park, who served as chairman of Yeo Su-sang, embezzled 970 million won worth of funds by transferring public funds to a personal account or for other purposes.

 

He also pointed out the use of wine purchases worth 170 million won and pointed out golf tournaments such as representatives of Sangsang member companies at the golf course owned by former Chairman Park as problems.

 

Chairman Lee is said to have filed a complaint based on the results of the consulting investigation.

 

However, former chairman Park Yong-ha refuted that he had never used the funds for his own personal gain, and it is reported that he took legal ac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