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방심하면 당해요·'의심' 먼저···여수지역 피해액 눈덩이·매년 증가세"

2020년 10억원, 2021년 18억원, 올해 23억원 피해액 폭증..여수경찰, 노인·여성·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전화금융사기' 범죄예방 홍보 활동 강화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7/21 [22:25]

"'보이스피싱' 방심하면 당해요·'의심' 먼저···여수지역 피해액 눈덩이·매년 증가세"

2020년 10억원, 2021년 18억원, 올해 23억원 피해액 폭증..여수경찰, 노인·여성·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전화금융사기' 범죄예방 홍보 활동 강화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7/21 [22:25]

 

▲ 여수경찰서 전경 



전남 여수경찰서가 전화금융사기인 '보이스피싱' 주의보를 발령하고 나섰다.

 

여수경찰은 보이스피싱 범죄가 날로 지능화됨에 따라 노인과 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피해사례 교육과 범죄 예방을 집중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여수지역은 보이스피싱이 2020년 68건이 발생해 10억원 가량이던 피해액이 작년에는 115건에 69% 증가했고 피해액도 80% 늘어난 18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이달 현재까지 117건이 발생해 피해액도 23억 원으로, 벌써 상반기에 전년 피해 건수를 훌쩍 넘어서며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마침 여수경찰은 이날 보이스피싱 전화금융사기 예방에 도움을 준 농협중앙회 여수의 한 지점 A씨에게 표창장과 포상금을 지급했다.

 

해당 은행에서 출납업무를 맡고 있는 A씨가 보이스피싱을 당할뻔한 70대를 구한 것은 지난 15일 농협중앙회 여수의 한 지점이다.

 

당시 70대 노인이 자신 명의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1,000만원 상당의 대출이 진행되고 있는 사실조차 알지 못한 채 현금을 코인투자 대금 명목으로 계좌이체 하려는 모습을 보고 수상이 여겼다.

 

곧바로 은행 직원 A씨는 피해자를 설득해 현금 거래를 중지시키고 경찰 112에 신고해 보이스피싱으로부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정성록 여수경찰서장은 "보이스피싱 범죄가 줄어들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예방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수상한 전화나 문자가 수신되면 무조건 '의심'부터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Voice phishing if you are vigilant Suspected first, the amount of damage in Yeosu is snowballing, increasing every year
1 billion won in 2020, 1.8 billion won in 2021, 2.3 billion won this year.. Yeosu Police, strengthened crime prevention promotion activities tailored to the socially disadvantaged such as the elderly, women, and the disabled
Reporter Kim Hyun-joo
 
The Yeosu Police Station in Jeollanam-do has issued an advisory for 'voice phishing', a phone financial fraud.

 
As voice phishing crimes become more intelligent day by day, the Yeosu Police decided to focus on publicity for victim case education and crime prevention targeting the socially disadvantaged, such as the elderly, women, and the disabled.

 
According to the police on the 21st, in the Yeosu area, 68 cases of voice phishing occurred in 2020 and the damage amounted to about 1 billion won last year, which increased by 69% to 115 cases last year.

 
In particular, this year, there have been 117 cases so far this month, and the amount of damage is 2.3 billion won, which has already exceeded the number of damages from the previous year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it is showing that the number is increasing explosively.

 
At the same time, the Yeosu Police Department paid a citation and a reward to a branch A of the Nonghyup Federation in Yeosu, who helped prevent voice phishing phone financial fraud.

 
It was at a branch of the Nonghyup National Federation in Yeosu on the 15th that Mr. A, who was in charge of the cash register at the bank, saved a 70-year-old who nearly suffered a voice phishing.

 
At that time, he saw an old man in his 70s trying to transfer cash to his account in the name of coin investment without knowing that a loan worth 10 million won was being made using his credit card.

 
Immediately, bank employee A persuaded the victim to stop the cash transaction and reported to police 112 to prevent damage from voice phishing.

 
Yeosu Police Chief Jeong Seong-rok said, "We will strengthen prevention activities together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 reduce voice phishing crimes,"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