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 비서관 당신 해고야···의원 워크숍서 공개 망신 준 여수을 김회재 의원"

김회재 의원 15일~16일 여수을 지역위원회 시도의원 구례 워크숍 자리에서 해고 통지..김 비서관, 사전 그만두라는 말 전해 듣지 못해 매우 당황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3:09]

[단독] "김 비서관 당신 해고야···의원 워크숍서 공개 망신 준 여수을 김회재 의원"

김회재 의원 15일~16일 여수을 지역위원회 시도의원 구례 워크숍 자리에서 해고 통지..김 비서관, 사전 그만두라는 말 전해 듣지 못해 매우 당황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6/22 [13:09]

 

▲ 사진은 강흥순 여수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사무처장이 지난달 20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의 의사를 무시한 채 시의원 후보를 공천한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을 여수시청 입구에서 규탄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들이 주신 따가운 회초리와 애정어린 말씀 하나하나를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지역위원회의 이정표로 삼겠다. 당선인들이 권력을 사유화하지 않고 시민만을 섬기겠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에서 여수을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된 시·도의원들에게 워크숍에서 당부했던 말이다.

 

22일 여수정치권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구례에서 '제1회 하나된 여수, 담대한 도전' 워크숍을 갖고 여수을 지역위원회가 화합의 장을 펼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고 한다.

 

그런 그가 여수을 시·도의원 당선자와 당직자가 모두 참석한 자리에서 뜬금없이 김지호 선임비서관 당신 해고야. 공개리에 발언한 내용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지역사회 파장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이 국회의원 당선 직후부터 동고동락하며 함께 일해온 김 비서관을 사전 예고 없이 내친 데 대해 비정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을 맡고 있는데 다, 전날 열린 최강욱 의원에 대한 성희롱 발언이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가 확정되면서 징계 수위를 놓고 당내 안팎에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무엇보다 김회재 의원은 권오봉 여수시장 정무 비서를 맡고 있던 순천고 후배 김지호 씨를 2020년 9월 여수을 지역위원회 5급 비서관으로 스카우트했다.

 

그래서인지 김회재 의원에 대한 그간의 정치 행보와 '용인술'이 새삼 조명을 받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경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6월 여수을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시·도의원들에게 자신이 밀고 있는 정세균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 후보를 공개 지지하지 않는 의원들은 사무실을 당장 나가라고 말해 순간 분위기가 얼음장이 됐다는 후문이다.

 

실제 김 의원의 요구에 반발하며 따르지 않은 몇몇 의원들은 이번 6·1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지 못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 또는 낙선했다.

 

시·도의원들의 사실상 공천권을 쥐고 있는 김 의원이, 내달 5일 열리는 여수시의회 전반기 의장·부의장 선출 과정에서 여수을 지역이 갑지역에 의장을 빼앗길 가능성이 큰 것도 그가 스스로 자초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와관련 익명을 요구한 여수을 한 의원은 "김 의원이 며칠 전 구례 워크숍에서 김 비서관의 해고를 공개적으로 말했다"면서 "당시 참석했던 모든 사람들이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김회재 의원은 이날 브레이크뉴스와 전화통화를 갖고 "국회의원 임기 중 전반기가 끝나 서울과 여수에 있는 비서관들을 교체하기로 했다"면서 "자신도 국토위에서 산자위로 옮길 가능성이 있어 그에 맞는 전문 비서관들을 엄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여수을 지역위원회 사무실에 공석 중인 5급 상당 비서관에 서정한 전 도의원을 사실상 내정한 상태"라며 "이번주 말쯤 최종 확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호 비서관은 "김 의원으로부터 사전에 해고 통지를 받지 못했다"면서 "의원 워크숍 자리에서 공개리에 그만두라고 말을 해 당황했다. 이달 말까지 여수을 지역위원회 사무실로 출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지역위원회는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전남 구례군 지리산 일원에서  기초·광역의원 당선인 13명과 지역위원회 청년위원장, 상무위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워크숍을 가졌다.

 

한편 국회의원 비서진은 보좌관 4급 2명, 비서관 5급 2명, 비서관 6급 1명, 비서관 7급 1명, 비서관 8급 1명, 비서관 9급 1명 등 모두 8명이며 인턴을 추가로 1명 둘 수 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cretary Kim, you are fired... Yeosu-eul,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Kim Hoe-jae, who was disgraced at a member's workshop
Rep. Kim Hoe-jae notified of dismissal at the workshop of a provincial council member in Gurye-seo, Yeosu-eul, from the 15th to the 16th.
Reporter Kim Hyun-joo

 

“With the stinging sticks and loving words given by the people, I will use it as a milestone for the Yeosu District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The elected will not privatize power and will serve only the citizens.”

 

Kim Hoe-jae,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sked the city and provincial legislators who were elected in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in Yeosu-eul at the workshop.

 

According to the Yeosu political circles on the 22nd, Rep. Kim held the 'United Yeosu, a bold challenge' workshop in Gurye for two days from the 15th and promised that the Yeosu-eul Regional Committee would unveil a place of harmony.

 

He said that Kim Ji-ho, senior secretary, was fired at a meeting in which the Yeosu-eul city and provincial legislator-elect and watchers were all in attendance. As the content of the public remarks became known later, a ripple in the local community is rising.

 

This is the reason why the voices of disrespect for Rep. Kim's dismissal without prior notice of Secretary Kim, who have been working together with him since he was elect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re growing louder.

 

In addition, Rep. Kim is serving as the chairman of the law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as the sexual harassment remarks held the day before against Rep.

 

Choi Kang-wook was confirmed as a 'six months suspension of party membership', the controversy over the level of disciplinary action is growing both inside and outside the party.

 

Above all, Rep. Kim Hoe-jae scouted Kim Ji-ho, a junior high school student in Suncheon High School, who served as the political secretary of Yeosu Mayor Kwon Oh-bong, as the 5th grade secretary of the Yeosu-eul Regional Committee in September 2020.

 

Perhaps it is because of this that his political actions and Yong-in-sul about Rep. Kim Hoe-jae are being re-emerged.

 

In particular, Rep. Kim asked city and provincial legislators to support the candidate Chung Sye-kyun was pushing at the Yeosu-eul regional committee office in June last year, when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primary was in full swing.

 

Rep. Kim said at this meeting that lawmakers who do not publicly support candidate Chung told them to leave the office immediately, and the atmosphere became frozen in an instant.

 

In fact, some lawmakers who did not comply with Rep. Kim's request did not receive the Democratic Party nomination in the June 1 local elections and ran as independents and were elected or defeated.

 

It is pointed out that Kim, who holds the de facto nomination rights of city and provincial legislators, was responsible for the fact that the Yeosu district is highly likely to lose the chairperson to the Gap district during the election of the first half of the Yeosu City Council to be held on the 5th of next month.

 

Rep. Yeo Su-eul, who requested anonymity, said that Rep. Kim publicly announced the dismissal of secretary Kim at the Gurye workshop, surprising everyone in attendance.

 
In a phone call with Break News, Rep. Kim Hoe-jae said that he decided to replace the secretaries in Seoul and Yeosu at the end of the first half of his term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p. Kim said that he had effectively appointed a former provincial councilor who was appointed as a level 5 equivalent secretary who was vacant at the office of the Yeosu-eul regional committee, and said that the final decision is likely to be finalized by the end of this week.

 

Secretary Kim Ji-ho was embarrassed when he publicly told Rep. Kim to quit at a member's workshop, saying he had not received a notice of dismissal in advance. He said he is likely to go to work at the Yeosu-eul regional committee office by the end of this month.

 

Previously, the Yeosu-eul Regional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workshop in the Jirisan area of ​​Gurye-gun, Jeollanam-do for two days from the 15th with the participation of 13 elected basic and metropolitan members, the youth chairperson of the regional committee, and standing members.

 

Meanwhile, there are 8 members of the Secretariat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2 level 4 aides, 2 level 5 secretaries, 1 secretary level 6, 1 secretary level 7, 1 secretary level 8, 1 secretary level 9, and 1 additional interns. can be pu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