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저탄소 친환경 공정 전환 20조원 투자..광양 4고로 3대기 조업 화입식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10일 광양제철소서 4고로 3대기 조업 화입식 진행..환경 설비 투자 통해 미세먼지 배출 최대 90%까지 저감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06/10 [15:18]

포스코, 저탄소 친환경 공정 전환 20조원 투자..광양 4고로 3대기 조업 화입식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10일 광양제철소서 4고로 3대기 조업 화입식 진행..환경 설비 투자 통해 미세먼지 배출 최대 90%까지 저감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06/10 [15:18]


 

▲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친환경 · 스마트 고로로 재탄생한 광양제철소 4고로에 화입(火入)을 하고 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4고로가 2차 개수를 성공리에 마치고 3번째 생애를 시작했다.

 

개수(改修)는 고로 성능 개선을 위해 불을 끄고 생산을 중단한 채 설비를 신예화하는 작업이며, 대기(代期)는 고로가 가동을 시작한 때부터 중단할 때까지 총기간, 통상 15년을 전후를 말한다.

 

포스코는 10일 광양제철소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정덕균 포스코ICT 사장 등 그룹사 대표와 임직원들이 모인 가운데 광양제철소 4고로 화입식을 개최했다.

 

이날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여러분의 소중한 땀과 노력으로 광양 4고로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명품 고로로 재탄생한 날이자 포스코 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지 100일째 되는 날이기도 해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이번 2차 개수는 내용적은 동일하지만 △노후 설비 신예화를 통한 안전한 현장 구현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한 환경설비 투자 △스마트 고로 시스템 구축을 통한 원가경쟁력 향상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광양 4고로는 1992년 9월 내용적 3,800㎥로 준공돼 첫 조업을 시작한 이후 2009년 1차 개수를 통해 내용적 5,500㎥로 확대됐다.

 

▲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오른쪽), 최지영 포스코 광양제철소 제선부장(왼쪽)이 4고로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배가스 청정브리더의 신규 적용과 배관 설비 내 먼지 포집 설비를 추가하는 등 환경 설비 투자를 통해 미세먼지 배출을 기존 고로 대비 최대 90%까지 저감해 친환경 제조경쟁력을 끌어 올렸다.

 

아울러 고로 조업 전반을 예측하고 자동제어하는 인공지능과 다년간 숙련된 현장 작업자의 노하우를 접목해 연·원료비를 절감하고 조업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

 

이번 사업은 1년 6개월간 진행돼 모두 3,703억 원이 투자됐으며 연인원 27만 여명의 인력이 공사에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속 가능한 녹색성장을 목표로 2050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하기 위해 제철공정 효율 개선과 친환경 설비 투자 등 저탄소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에 2026년까지 20조 원을 투자해 세계 최고의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방침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SCO invests KRW 20 trillion in conversion to low-carbon, eco-friendly process.. Gwangyang 4 blast furnace 3 main operation ceremony
POSCO Group Chairman Choi Jeong-woo held a ceremony to start operation of three blast furnaces at Gwangyang Works on the 10th.. Reduce fine dust emissions by up to 90% through investment in environmental facilities
Reporter Kim Doo-hwan

 

POSCO Gwangyang Works 4 blast furnace successfully completed the second repair and started its third life.

 

Repair (改修) is the operation of upgrading the equipment while turning off the fire and stopping production to improve the performance of the blast furnace. say before and after

 

On the 10th at Gwangyang Works, POSCO Group Chairman Choi Jeong-woo, POSCO Vice Chairman Kim Hak-dong, POSCO E&C President Han Seong-hee, POSCO Chemical President Min Kyung-joon, and POSCO ICT President Jeong Deok-gyun held a fire-breaking ceremony for the Gwangyang Works 4 blast furnace in the presence of representatives and executives of the group.

 

On this day, POSCO Group Chairman Choi Jung-woo said, “It is significant as it is the day that Gwangyang 4 blast furnace was reborn as a luxury blast furnace with the world’s best competitiveness thanks to your precious sweat and effort, and it is also the 100th day since POSCO Group switched to a holding company system. ” he said.

 

Although the contents are the same, this second repair was conducted with a focus on △safe site realization through remodeling of old facilities, △investment in environmental facilities to reduce air pollutants, and △improvement of cost competitiveness through smart blast furnace system construction.

 

Gwangyang No. 4 Blast Furnace was completed in September 1992 with an internal volume of 3,800㎥ and started its first operation.

 

In particular, through investment in environmental facilities such as the new application of flue gas clean breather and the addition of dust collection facilities in piping facilities, fine dust emissions were reduced by up to 90% compared to existing blast furnaces, thereby enhancing eco-friendly manufacturing competitiveness.

 

In addition, by combining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predicts and automatically controls the overall operation of the blast furnace and the know-how of experienced field workers for many years, it reduced fuel and raw material costs and further strengthened operation stability.

 

This project was carried out for one year and six months, with a total investment of KRW 370.3 billion, and approximately 270,000 manpower per year participated in the construction, greatly contributing to the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Meanwhile, in order to lead the realization of 2050 carbon neutrality with the goal of sustainable green growth, POSCO will invest KRW 20 trillion by 2026 to transform into a low-carbon, eco-friendly production system, such as improving the efficiency of the steelmaking process and investing in eco-friendly facilities, to become the world’s best eco-friendly future material company. We plan to continue to grow.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