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A아파트 신입직원 억대 공금횡령···직원채용·통장관리 '구멍'"

관리비 등 2억 7000천여 만원 빼돌려 해당 직원 해고 불구속 검찰 송치, 광주 S사 위탁관리업체 피해액 배상 방침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6/10 [13:22]

"여수 A아파트 신입직원 억대 공금횡령···직원채용·통장관리 '구멍'"

관리비 등 2억 7000천여 만원 빼돌려 해당 직원 해고 불구속 검찰 송치, 광주 S사 위탁관리업체 피해액 배상 방침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6/10 [13:22]

 

▲ 광주지검 순천지청  

 

 

전남 여수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공금 2억 7000천여만 원을 빼돌린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해당 직원은 입주민의 관리비를 담당하는 경리직원으로 채용된 지 불과 6개월 만에 횡령 사건이 터지면서 직원 채용과정에 구멍이 생겼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억대의 횡령사고를 저지른 A씨가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으로 채용된 시점은 작년 11월 초.

 

그로부터 6개월 가량이 지난 올 4월 중순까지 자금 담당 지위를 이용해 거래은행 통장에서 수차례 공금을 인출해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새내기 직원이 억대 공금을 횡령한 해당 아파트는 1026세대로, 자체 관리가 아닌 광주의 위탁전문업체인 S사가 관리업무를 맡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아파트 관리소장을 비롯한 관리소 일반 직원 채용도, 이 업체가 모든 권한을 쥐고 전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입주자 관계자는 "거액이 어떻게 단기간에 인출될 수 있는지, 그것도 신입직원이 억대 공금을 빼돌려 입주민들이 충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계전문가에 의뢰해 그간 입주민들이 낸 관리비를 포함한 모든 공금에 대해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면서 "관리업체가 피해액을 배상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아파트 위탁관리업체 S사는 "횡령 사건이 검찰로 넘어가 재판이 끝나야 손해배상을 할 수 있다"며 "공금에 손을 댄 경리직원은 해고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A apartment new employee embezzlement of public money

The employee was dismissed and sent to the prosecution without detention by stealing 270 million won, including administrative expenses

Reporter Kim Hyun-joo

 

An employee of an apartment management office in Yeosu, South Jeolla Province, was handed over to the prosecution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of stealing 270 million won from public funds.

 

It is pointed out that a hole has been created in the hiring process as the employee was embezzled just six months after being hired as an accountant in charge of the residents' management expenses.

 

Person A, who committed a billion-dollar embezzlement accident, was hired as an employee of the apartment management office in early November last year.

 

She is accused of using her money manager position to withdraw public funds from her bank account several times before mid-April, about six months after that.

 

The apartment building, where a new employee embezzled billions of public funds, is 1026 households.

 

For this reason, it is known that the company held all the powers and exercised full power to hire general employees of the management office, including the manager of the apartment.

 

An apartment resident official said, "The residents are shocked by how a large amount of money can be withdrawn in a short period of time.

 

The official said that he knew that the management company would compensate for the damage, saying that it is necessary to investigate all public funds, including the management fee, which the residents have paid in the past by asking an accounting expert.

 

Company S, an apartment management company, is said to have said that the employee who touched the public money was fired, saying that the embezzlement case would go to the prosecution and compensation could be made only after the trial was ove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