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취업시켜줄게"···억대 금품 뜯어낸 전직 여수시의원 징역형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A씨 징역 1년 선고…1억 5000만원 변제 안해..수년전 여수시청 공무원 승진 미끼 수천만원 가로챈 혐의 처벌 전력도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23:15]

"대기업 취업시켜줄게"···억대 금품 뜯어낸 전직 여수시의원 징역형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A씨 징역 1년 선고…1억 5000만원 변제 안해..수년전 여수시청 공무원 승진 미끼 수천만원 가로챈 혐의 처벌 전력도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5/18 [23:15]

 

▲ 여수국가산단  

 

전직 여수시의회 의원이 여수국가산단 내 대기업에 취업시켜주겠다며 지인에게 1억 50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실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형사1단독(부장판사 백주연)은 18일 여수산단 대기업 취업을 조건으로 지인을 속여 억대의 금품을 받아 챙긴 전직 A(69) 시의원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징역형이 선고된 A씨는 2015년 5월 지인 B씨의 아들을 대기업에 취업시켜주겠다고 꾀어내 접대비 명목으로 현금 50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런데 A씨는 같은 해 2월에도 지인에게 소개받은 C씨의 자녀를 대기업에 취업시켜주겠다고 속여 1억 원을 추가로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보다 앞서 A씨는 수년 전에도 여수시청 공무원에게 승진을 미끼로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피해자들이 믿을 수 있도록 취업 희망자의 자녀 학교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 등 취업에 필요한 서류를 건네받는 치밀함을 보였다.

 

하지만 취업 사기 당시 A씨는 대기업에 취업시킬 능력이 없다 보니 한 사람도 취업하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 고소가 이뤄지기까지 5년이 지나도록 편취액을 갚지 않고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다만 합의서를 제출하고 일부 금액을 갚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Yeosu City Councilor sentenced to prison for stealing billions of dollars
Gwangju District Court Suncheon Branch sentenced to 1 year in prison for A... Won't repay 150 million won..Yeosu City Hall public official promotion bait tens of millions of won years ago
Reporter Kim Hyun-joo
 

A former member of the Yeosu City Council said that he would hire a large corporation with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He was sentenced to prison for stealing 150 million won from an acquaintance.

 

The Gwangju District Court's Suncheon Branch 1st Criminal Division (Chief Judge Baek Joo-yeon)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had sentenced a former city council member A (69) to one year in prison for cheating an acquaintance into receiving billions of dollars in money from an acquaintance as a condition of getting a job at a large corporation.

 

Person A, who was sentenced to imprisonment, was handed over to trial in May 2015 on charges of receiving 50 million won in cash for entertainment by tricking her acquaintance B's son into a job at a large company.

 

However, in February of the same year, Mr. A is also accused of receiving an additional 100 million won by deceiving the child of Mr. C, who was introduced by an acquaintance, to get a job at a large company.

 

Prior to this, it is known that Mr. A had a history of being punished for taking tens of millions of won as a bait for a promotion from a public official at Yeosu City several years ago.

 

Person A showed meticulousness in receiving documents necessary for employment, such as school graduation certificates and transcripts for children of job seekers, so that victims can trust them.

 

However, it was investigated that at the time of his job fraud, Mr. A did not have the ability to get a job in a large company, so he could not find a job.

 

The court said, "Mr. A did not pay the amount of defrauding until five years had passed before the complaint was made, and continued as an excus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