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신도심 웅천지구 시전동서 분동해야..2022년 인구 3만여명 예상

이선효 여수시의원, 인구 급증 웅천동 분동·인프라 확충 주장..학교·파출소·도로 신설 등 촉구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6:18]

여수 신도심 웅천지구 시전동서 분동해야..2022년 인구 3만여명 예상

이선효 여수시의원, 인구 급증 웅천동 분동·인프라 확충 주장..학교·파출소·도로 신설 등 촉구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2/01 [16:18]

 

▲ 여수 웅천지구와 이순신공원 

 

2022년 3만여 명까지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웅천동을 별도 행정동으로 분동하고 각종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선효 여수시의원은 제215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웅천 생활기반시설확충 촉구’를 주제로 시정질문을 했다.

 

먼저 이 의원은 현재 시전동에 속해 있는 웅천동을 별도 행정동으로 분동해야 한다고주장했다.

 

11월 현재 시전동 인구의 61.3%인 2만2400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 웅천동의인구는 공동주택 신축 등으로 2022년까지 3만 여명으로 늘어날 것이기 때문에 분동을통해 늘어나는 행정수요에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늘어나는 인구에 발맞춰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신설해 교육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현재 웅천동의 중등교육기관은 웅천중학교가 유일하기 때문에 학생들의 원거리 통학여건을 개선하고 과밀학급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급증하는 치안수요에 대비해 파출소 신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 신기파출소 위치는 웅천 신도심 조성 전의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웅천지역 치안서비스 요구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별도 파출소를 신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여수시를상대로는 파출소 신설 부지 제공 등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웅천지역 교통체증 해소와 관련해서는 문수-시전간 우회도로 개설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 의원은 "웅천-소호간 해상교량이 2022년 준공되면 일부 교통 분산이 되겠지만 그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며 "하루빨리 문수-시전간 우회도로를 개설해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여수산단과의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해양레저스포츠와 마리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질의를 하며 진주담치 양식장 보상, 웅천마리나 진입로 확장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과거 기준이라든가 인근 지역 분동 동향을 보면 현 시점에서 웅천동 분동을 진행하기에는 이른 감이 있다"며 "행정수요가 늘어나는 부문은 현장민원실을 설치하도록 하고, 요건이 충족된 경우에 분동을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판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new downtown Woongcheon district must be divided between Sijeon-dong.. Expected population of 30,000 in 2022

Yeosu City Councilman Lee Seon-hyo argues for expansion of weights and infrastructure in Ungcheon-dong, a rapidly growing population, urges new schools, police boxes, and roads

reporter goYongbae

 

It is argued that Ungcheon-dong, which is expected to have a population of about 30,000 by 2022, should be divided into separate administrative buildings and various infrastructures should be expanded.

 

At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215th Regular Session, Yeosu City Councilman Lee Seon-hyo asked a question about the administration under the theme of 'Calling for the expansion of Ungcheon living infrastructure'.

 

First, Rep. Lee argued that Ungcheon-dong, which currently belongs to Sijeon-dong, should be divided into a separate administrative dong.

 

As of November, about 22,400 people, or 61.3% of Sijeon-dong’s population, are living in Ungcheon-dong, and the population of Ungcheon-dong is expected to increase to 30,000 by 2022 due to the construction of apartment complexes.

 

Some argued that the right to education should be guaranteed by establishing middle schools and high schools to keep pace with the growing population.

 

As Woongcheon Middle School is currently the only secondary education institution in Ungcheon-dong, they urged that efforts should be made to improve the conditions for students to commute and resolve overcrowded classes.

 

Rep. Lee emphasized the need for a new police box in preparation for the rapidly increasing demand for security.

 

The current location of the new police box takes into account the situation before the creation of the Ungcheon new downtown, and he explained that a separate police box should be newly established in order to quickly respond to the demand for security services in the Ungcheon area.

 

He urged the city of Yeosu to make active efforts, such as providing a site for a new police box.

 

The necessity of opening a detour road between Munsu and Sijeon was raised in relation to the relief of traffic congestion in the Ungcheon area.

 

Assemblyman Lee said, “If the Ungcheon-Soho maritime bridge is completed in 2022, some traffic will be dispersed, but the effect will be insignificant. It has to be strengthened,” he said.

 

Rep. Lee also asked questions about marine leisure sports and marina activation plans on the same day, and suggested compensation for the pearl mussel farm and expansion of the access road to Ungcheon Marina.

 

Yeosu Mayor Kwon O-bong said, “Looking at the past standards and the trends of weights in neighboring areas, it is too early to proceed with Ungcheon-dong weights at this point. We think it is appropriate to move forwar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