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8,307억원 투입 '제3차 YGPA형 뉴딜 종합추진전략' 수립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5:22]

여수광양항만공사, 8,307억원 투입 '제3차 YGPA형 뉴딜 종합추진전략' 수립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11/30 [15:22]

 

▲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공사)는 30일 정부의 한국판 뉴딜2.0에 맞춰 광양항의 지속 가능한 발전전략을 구현하기 위한 '제3차 YGPA형 뉴딜 종합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특히 공사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등 3개 분야 38개 과제에 대해 2025년까지 총사업비 8,307억 원을 들여 7,871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이에 따라 온라인·비대면 무역 수요 증가 대처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항만 디지털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탄소중립·에너지자립 항만 구축,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양극화 심화 완화 및 항만 안전을 위한 공사 역할 요구 증대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디지털 뉴딜’의 실행과제는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지능형 항만작업장 안전사고 예방시스템 도입, SFFP 활용으로 국민과 근로자의 생명 안전 보호, 여수·광양항 차세대 건설기술 BIM 도입 등 13건이다.

 

또 ‘그린 뉴딜’ 실행과제는 여수광양항 2040 저탄소 친환경·스마트 항만 구축 로드맵 수립, 광양항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RE-100 실현, 저탄소 친환경 순환자원 활용으로 ESG 경영확대, 해양특화 이동식 파력발전 시스템 개발 등 12건이다.

 

아울러 ‘휴먼 뉴딜’ 분야의 실행과제는 항만물류 신기술 육성을 위한 더드림 스마트센터 운영, 안전하고 쾌적한 부두 이용을 위한 통합적 방역 시스템 구축, 중소기업 핵심인력 장기재직 유도를 위한 내일채움공제 사업, 정규직 전환 근로자 일자리 질 향상 등 13건이다.

 

차민식 사장은 "코로나 19 위기로 인한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고 더 나아가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YGPA형 뉴딜 실행과제를 선정했다"며 "향후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한국판 뉴딜2.0의 일부분을 광양항에서 훌륭히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established the 3rd YGPA-type New Deal Comprehensive Promotion Strategy with an investment of KRW 830.7 billion

Reporter Kim Doo-hwan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Corporation)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has established the ‘3rd YGPA-type New Deal Comprehensive Promotion Strategy’ to implement the sustainable development strategy of Gwangyang Port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Korean version of New Deal 2.0.

 

In particular, KAC aims to create 7,871 jobs by investing 830.7 billion won by 2025 in 38 tasks in three areas: the Digital New Deal, the Green New Deal, and the Human New Deal.

 

Accordingly, the role of construction to cope with the increasing demand for online and non-face-to-face trade, digitalize ports based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echnology, build an eco-friendly carbon-neutral and energy-independent port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alleviate the deepening polarization caused by the COVID-19 shock, and play a role in port safety It includes content such as increasing demand.

 

The implementation tasks of the ‘Digital New Deal’ include 13 cases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a port automation test bed in Gwangyang Port, the introduction of an intelligent port workplace safety accident prevention system, protection of the lives of citizens and workers through the use of SFFP, and the introduction of BIM for the next-generation construction technology in Yeosu and Gwangyang ports.

 

In addition, the 'Green New Deal' implementation tasks include the establishment of a roadmap for building a 2040 low-carbon eco-friendly and smart port in Yeosu Gwangyang Port, the realization of RE-100 through the expans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in Gwangyang Port, expansion of ESG management by using low-carbon eco-friendly circulating resources, and development of a mobile wave power generation system specializing in the ocean, etc. 12 cases.

 

In addition, the implementation tasks in the 'Human New Deal' field include the operation of The Dream Smart Center to foster new technologies for port logistics, the establishment of an integrated quarantine system for safe and pleasant use of the pier, the tomorrow Chaeum Mutual Aid Project to induce long-term employment of key personnel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workers converted to regular workers. 13 cases including job quality improvement.

 

President Cha Min-sik said,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changes of the times caused by the COVID-19 crisis and further to play a leading role, we have selected the YGPA-type New Deal implementation task. We expect to be able to successfully realize this in Gwangyang Port,”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