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김 양식한 '광양김시식지' 집중 조명

김 양식법 창안한‘김여익’성에서 유래된 명칭..金(김) 생산되던 곳에 세워진 광양제철소에서 金(철강) 생산도 주목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3:35]

세계 최초 김 양식한 '광양김시식지' 집중 조명

김 양식법 창안한‘김여익’성에서 유래된 명칭..金(김) 생산되던 곳에 세워진 광양제철소에서 金(철강) 생산도 주목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11/30 [13:35]

 

▲ 하늘에서 내려다본 '광양김시직지 '

 

전남 광양시가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김이 K푸드 수출 1위 품목으로 부상하면서 '광양김시식지'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지방기념물 제113호로 지정된 광양김시식지는 세계 최초로 김을 양식한 김여익과 그 역사를 기리기 위한 곳으로 영모재, 김역사관, 유물전시관 등이 있으며 김의 유래, 제조과정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김여익은 병자호란에 청과 굴욕적인 화의를 맺었다는 소식에 통탄하며 광양 태인도에서 은둔하던 중 바다에 떠다니는 나무에 해초가 걸리는 것을 목격한다.

 

이에 착안해, 강과 바다가 만나 영양이 풍부한 태인도의 이점을 살린 섶꽂이 방식의 김 양식법을 최초로 창안해 보급하면서 바다를 경작의 영역으로 확장했다.

 

수라상에 오른 김에 매료된 인조가 광양의 김여익이 진상했다는 말에 그의 성을 따 ‘김’이라 부르도록 했다는 스토리는 듣는 이의 흥미를 끈다.

 

매년 음력 10월이면 후손들은 김시식지 내 인호사에서 김여익의 업적을 기리고 있으며, 김의 풍작과 안녕을 기원하는 용지큰줄다리기가 이어져 오고 있다.

 

김이 생산되던 태인도 일대에는 광양제철소가 건설돼 金(김)과 글자가 같은 金(쇠)을생산하고 있는데, 자동차 강판 전문제철소로 단일 공장 규모 세계 최대 조강 생산량을 자랑하며 지명의 의미를 되새겨 보게 한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광양의 김은 강과 바다가 만나는 기수역의 풍부한 영양과 일조량 덕분에 맛과 향이 매우 뛰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바다를 경작의 영역으로 확장하며 세계 최초로 김을 양식한 역사를 기리는 광양김시식지를 방문해 자연과 도모한 선조의 지혜를 만나볼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양김시식지는 설, 추석 등 명절 당일을 제외하고 연중무휴 오전 10시~오후 5시개방되며, 문화관광해설사의 깊이 있는 해설을 들을 수 있다.

 

또 인근에는 배알도 섬 정원, 망덕포구,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등 낭만 가득한관광지와 싱싱한 생선회, 재첩회·국 등을 즐길 수 있는 맛집이 즐비하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he world's first laver cultured 'Gwangyang laver serving place' is intensively illuminated

The name derived from the surname ‘Kim Yeo-ik’, who invented the laver farming method.. Attention is also paid to the production of gold (steel) at the Gwangyang Works, which was built in the place where gold was produced.

Reporter Kim Doo-hwan

As Gwangyang City, Jeollanam-do, has emerged as the No. 1 export item for K-food, laver that has captured the taste buds of people around the world, ‘Gwangyang Seaweed Food’ is receiving new attention.

 

Gwangyang Gimsi Shijiji, designated as Local Monument No. 113, is a place to commemorate Yeo-ik Kim, the world's first laver cultivator, and its history.

 

Kim Yeo-ik is grieved at the news of a humiliating reconciliation with Cheong in the wake of the sick man, and while she is reclusive in Taein-do, Gwangyang, she witnesses a tree floating in the sea getting caught in seaweed.

 

With this in mind, the sea was expanded to the realm of cultivation by first devising and distributing the seaweed farming method that took advantage of the nutrient-rich Taein Island, where the river and the sea meet.

 

The story of Injo, who was fascinated by Kim who rose to the Sura Award, and called Kim Yeo-ik after his surname after saying that Kim Yeo-ik of Gwangyang was sincere, is interesting to the listener.

 

Every year in October of the lunar calendar, his descendants commemorate Kim Yeo-ik's achievements at Inho Temple in Shikji, Kimsi, and a great tug-of-war has been held to pray for a good harvest and well-being.

 

Gwangyang Works was built in Taein-do, where seaweed was produced, and produced gold (metal) with the same letter as gold. let me see

 

Park Soon-gi, head of the tourism department, said, "Gwangyang's seaweed was excellent in taste and flavor thanks to the abundance of nutrients and sunlight in the Gisu area where the river and the sea meet."

 

He added, “We recommend that you visit the Gwangyang Seaweed Factory, which commemorates the history of cultivating seawe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by expanding the sea into the realm of cultivation, and discovering the wisdom of our ancestors developed with nature.”

 

On the other hand, Gwangyang Kimshishiji is open every year from 10 am to 5 pm except on holidays such as Lunar New Year and Chuseok, and you can listen to in-depth explanations from cultural and tourism commentators.

 

In addition, there are many romantic tourist attractions such as Baealdo Island Garden, Mangdeokpo-gu, and Jeong Byeong-wook's house, which preserves the remains of Yun Dong-ju, and restaurants where you can enjoy fresh sashimi and soup.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