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가 낳은 첼리스트 박지원, '쇼스타코비치' 협주곡으로 감동 선사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5:01]

여수가 낳은 첼리스트 박지원, '쇼스타코비치' 협주곡으로 감동 선사

이학철기자 | 입력 : 2021/11/25 [15:01]

▲ 첼리스트 박지원 공연 모습 여수 예울마루 제공 

 

차세대 예술 인재로 주목 받고 있는 첼리스트 박지원이 소스타코비치 첼로 협주곡으로 고향인 전남 여수의 밤을 수놓아 관객들의 갈채를 받았다.

 

첼리스트 박지원은 23일 전남 여수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열린 한국음악협회 여수지부 주관 제46회 정기연주회에서 쇼스타코비치 첼로 협주곡 1번을 역동적인 연주해 관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번 정기연주회에는 지역의 음악가들이 참여해 브람스의 'Hungarian Dances No.1, 2, 5', 벨리니의 'Eccomi…oh quante volte(오페라 I Capuleti e I Montecchi)', 훔멜의 'Bassoon Concerto in F-Major', 슈만의 '3 Romances op.94', 모차르트의 'String Quintet No.2 in C, minor, K. 406' 등 여러 명곡들을 선보였다.

 

피아노 김혜진·이지은, 소프라노 박유나, 바순 이지형, 테너 오현웅, 첼로 박지원, 베이스 박두병, 바이올린 이성열, 현악 5중주(바이올린 박지수·최수경, 비올라 송채은·조우리, 첼로 정은정) 등이 무대에 올라 풍성하고 수준 높은 연주를 펼쳐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여수시와 여수음악협회가 뽑은 2020년 '올해의 연주자'인 첼리스트 박지원은 어린 나이답지 않은 진지한 음악성과 테크닉으로 클래식 분야 차세대 예술 인재로 주목받고 있다. 

 

공연을 마친 박지원은 "모처럼 고향에서 무대라 설렘과 떨림도 있었지만 즐기면서 연주를 했다"면서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공연 기회를 갖지 못해 아쉬웠는데 고향 무대에 서도록 초청을 해준 여수음악협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Cellist Jiwon Park, born in Yeosu, impressed with 'Shostakovich' concerto

Reporter Lee Hak-cheol

 

Cellist Ji-won Park, who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next-generation artistic talent, received applause from the audience by embroidering the night of her hometown of Yeosu, Jeollanam-do with her Sostakovich Cello Concerto.

 

Cellist Jiwon Park dynamically performed Shostakovich Cello Concerto No. 1 at the 46th Regular Concert hosted by the Yeosu Branch of the Korean Music Association held at the Yeosu Grand Theater in Yeosu, Jeollanam-do at 7:30 pm on the 23rd, and received the attention of the audience.

 

In this regular concert, local musicians participated in Brahms' 'Hungarian Dances No.1, 2, 5' and Bellini's 'Eccomi… oh quante volte (Opera I Capuleti e I Montecchi)', Hummel's 'Bassoon Concerto in F-Major', Schumann's '3 Romances op.94', Mozart's 'String Quintet No.2 in C, minor, K. 406 ' and performed several famous songs.

 

Piano Kim Hye-jin and Lee Ji-eun, soprano Park Yu-na, bassoon Lee Ji-hyung, tenor Oh Hyun-woong, cello Park Ji-won, bass Park Du-byeong, violin Lee Seong-yeol, string quintet (violin Park Ji-soo and Choi Soo-kyung, viola Song Chae-eun and Jo Woo-ri, cello Jeong Eun-jung), etc. The performance left a great impression on the audience.

 

Cellist Jiwon Park, who was selected as 'Performer of the Year' in 2020 by Yeosu City and the Yeosu Music Association,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next-generation artistic talent in the classical field with serious musicality and technique that is not like a young age.

 

After the performance, Park Ji-won said, "It was a stage in my hometown, so there was excitement and trembling, but I played while enjoying it.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