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생활폐기물 반입 '사전 검토제' 감량효과 극대화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4:17]

광양시, 생활폐기물 반입 '사전 검토제' 감량효과 극대화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11/24 [14:17]

 

▲ 광양시청 전경 

 

전남 광양시는 24일 생활폐기물 매립시설 사용연한을 증대하기 위한 일환으로 2019년 '광양시 생활폐기물 매립장 관련 자치법규'를 개정해 '사업장 및 공사장 생활폐기물 현장 반입 사전 검토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광양시는 2019년 ‘사업장 및 공사장 생활폐기물 현장 반입 사전 검토제’를 적용해 도입 전인2018년 기준 연간 반입량 20,856톤에서 2021년 11월 기준 연간 반입량 2,164톤으로 도입 전보다 약 18,000톤을 감량하는 성과를 거뒀다.

 

‘사업장 및 공사장 생활폐기물 현장 반입 사전 검토제’는 이사 및 리모델링 등에서발생한 폐기물 중 재활용 가능 폐기물, 음식물 폐기물, 건설폐기물 등을 제외한 생활폐기물을 매립시설 반입 전 신고를 통해 1차 현장 확인, 2차 매립시설 반입 시 성상 확인등을 거쳐 최종 매립시설 내로 반입을 허용하는 제도이다.

 

시는 매년 약 2,800건의 신고건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김진호 생활폐기물과장은 "점검 결과 불법 부당한 폐기물 반입행위에 대해서는 관련규정에 따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체로 하여금 일정기간 반입을 제한하는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과 환경을 위해 시민 여러분도 음식물류 폐기물과 재활용품 분리 배출을 철저히 이행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2021년 7월 6일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인해 2030년 1월 1일부터 생활폐기물은 바로 매립해서는 안되며, 소각이나 재활용과정을 거치고 그 과정에서발생한 협잡물·가연성잔재물만을 매립해야 한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Gwangyang City Maximizes the Reduction Effect of the Prior Review System for Bringing In Household Waste

Reporter Kim Doo-hwan

Gwangyang-si,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will implement a ‘preliminary review system for bringing in domestic waste to workplaces and construction sites’ by amending the 2019 「Gwangyang municipal municipal waste landfill-related autonomous regulations」 as part of extending the life of use of municipal waste landfill facilities.

 

In 2019, Gwangyang City applied the 'preliminary review system for bringing in domestic waste to workplaces and construction sites', reducing the annual import volume of 20,856 tons as of 2018, before the introduction, to 2,164 tons as of November 2021, about 18,000 tons less than before the introduction. .

 

The 'Preliminary Review System for Bringing Household Waste to Workplaces and Construction Sites' is a system for checking the primary site and secondary landfilling by reporting household wastes excluding recyclable waste, food waste, and construction waste among wastes generated from moving and remodeling, etc. This is a system that permits bringing into the final reclamation facility after checking the properties of the facility.

 

The city conducts on-site inspections on approximately 2,800 reported cases each year.

 

Kim Jin-ho, head of the household waste division, said,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we plan to take strong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restricting household waste collection and transportation companies from bringing in waste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in accordance with relevant regulations."

 

He added, “For the efficient use of resources and the environment, I ask that citizens, too, thoroughly dispose of food waste and recyclables separately.”

 

On the other hand, due to the revision of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the Waste Management Act」 on July 6, 2021, from January 1, 2030, household wastes should not be landfilled immediately, and only contaminants and combustible residues generated during the incineration or recycling process should be landfilled. do.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