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곤 여수시의장, '시청사 별관증축 공론화위원회' 구성 제안

시의회·시정부, 찬반 주민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등 구성..인구 감소문제·환경미화원 집회 관련 소극적 행정도 지적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1/09 [16:36]

전창곤 여수시의장, '시청사 별관증축 공론화위원회' 구성 제안

시의회·시정부, 찬반 주민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등 구성..인구 감소문제·환경미화원 집회 관련 소극적 행정도 지적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1/09 [16:36]

 

▲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이 시청 별관 증축 갈등 해소를 위한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공식 제안했다.

 

전 의장은 9일 열린 제215회 정례회 개회사에서 "시의회와 시정부, 찬성 주민대표와반대 주민대표, 시민사회단체, 각 분야 전문가 등이 고르게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를통해 이 문제를 해결해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별관 증축의 경우 찬반이 갈리는 만큼 공청회와 토론회 등을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충분한 숙의를 거쳐 사회적인 타협을 이루자는 것이다.

 

별관 증축 찬성과반대 모두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이므로 이를 충분히 존중해야 한다는 견해도 제시했다.

 

전 의장은 “지난달 별관 증축 합동 여론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시의회에 접수됐지만, 반대로 코로나 비상시국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청사를 짓는 것에 반대하는 시민도 많다”며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여론조사는 정책결정의 참고자료이지 여론조사로 정책을 결정하게 되면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하게 된다는 문제점도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의장은 이날 여수시의 인구 감소문제와 환경미화원 집회 등 현안과 관련한시정부의 소극적 행정도 지적하고 나섰다.

 

전 의장에 따르면 10월 기준 여수 인구는 지난해 10월에 비해 3576명이 감소했고, 순천과의 인구 차이도 4779명으로 벌어졌다.

 

최근에는 환경미화원들이 여수시가 부족한 장비와 인력에 대한 계획이 없이 방관하고 있다며 집회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전 의장은 "지역경제를 살리고 인구를 늘려나가야 하는 절실한 시책들이 실체가 보이지 않아 안타깝다"며 "인구유출을 막기 위해 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수차례 촉구했던 율촌택지 개발은 아직도 제자리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미화원 집회와 관련해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환경미화원의 목소리를 외면한 도시관리공단과 시정부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하지않을 수 없다"며 "결국 그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으로 돌아왔다"고 꼬집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Jeon Chang-gon, Mayor of Yeosu, proposes the formation of the ‘City Hall Annex Extension Public Discussion Committee’

Consisting of city council, city government, pros and cons, civic groups, experts, etc.. Negative administration related to population decline and environmental sanitation meetings was also pointed out

reporter goYongbae

 

Jeon Chang-gon, chairman of the Yeosu City Council, officially proposed the formation of a public debate committee to resolve conflicts with the extension of the city hall annex.

 

In the opening address of the 215th regular meeting held on the 9th, Chairman Jeon said, "I hope that this issue can be resolved through a public debate committee in which the city council and the city government, representatives in favor and representatives against, civil society groups, and experts in each field equally participate." .

 

In the case of the extension of the annex, as there are differences in pros and cons, public hearings and debates are held to collect various opinions and to achieve a social compromise through sufficient deliberation.

 

He also presented the view that both pros and cons of the extension of the annex are valuable opinions of the citizens and that these should be fully respected.

 

Chairman Jeon explained the background of the proposal, saying, “Last month, a petition calling for a joint opinion poll on the extension of the annex was received by the city council, but on the contrary, there are many citizens who oppose the construction of the government building by investing a huge amount of money in the case of a corona emergency.”

 

He added, "Public opinion polls are a reference material for policy making, and the problem that another conflict arises when policy decisions are made through public opinion polls is constantly being raised."

 

Chairman Jeon also pointed out the passive administration of the city government in relation to current issues such as population decline in Yeosu and the assembly of environmental sanitation agencies.

 

According to the former chairman, as of October, the population of Yeosu decreased by 3,576 compared to October of last year, and the population gap with Suncheon widened to 4,779.

 

Recently,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s are holding a rally, claiming that Yeosu is neglecting the city without a plan for insufficient equipment and manpower.

 

“It is regrettable that the urgent measures to revive the local economy and increase the population cannot be seen,” said Jeon. did.

 

Regarding the sanitation agency assembly, he said, “I cannot but criticize the city management corporation and the city government for ignoring the voice of the sanitation agency even though there was enough time to solve the problem. come,” he scolde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