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복 광양시장 구속영장 신청···부동산 투기·친인척 특혜채용 혐의

정 시장 혐의내용 전면 부인..전남경찰청, 부패방지법 위반 직권남용 혐의 등 적용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1/11/04 [18:53]

정현복 광양시장 구속영장 신청···부동산 투기·친인척 특혜채용 혐의

정 시장 혐의내용 전면 부인..전남경찰청, 부패방지법 위반 직권남용 혐의 등 적용

김현주기자 | 입력 : 2021/11/04 [18:53]

 

▲ 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불법 투기·공무원 인사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정현복 광양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 시장은 혈액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며 내년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는 4일 권리행사 방해·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된 정 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 시장이 현직 시장 지위를 이용해 내부 정보를 사전에 입수해 특혜를 준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정 시장은 친인척과 측근 등을 시청 청원경찰과 공무직으로 특혜 채용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정 시장의 부인과 아들이 소유한 땅에 도로가 개설된 것을 확인하고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다 앞서 경찰은 지난 6월 정 시장의 자택과 광양시청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관계 공무원 30여 명을 조사했다.

 

정 시장은 그러나 혐의 내용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시장은 "도로 개설과 재개발에 관여하지 않았고 주민 편익을 위해 도시계획위원회 검토를 거쳐 도로 신설을 추진했다"며 "모든 과정이 적법하게 행정절차에 따라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Gwangyang Mayor Jung Hyun-bok arrested on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and preferential hiring of relatives

Full denial of allegations of mayor Jung.. Jeonnam Police Agency applies charges of abuse of power in violation of the Anti-Corruption Act

Reporter Kim Hyun-joo

 

The police, who are investigating allegations of illegal real estate speculation and corruption in the recruitment of public officials, have applied for an arrest warrant for Gwangyang Mayor Jeong Hyun-bok.

 

Mayor Jung was diagnosed with blood cancer and is fighting the disease, and has announced that he will not run for next year's local elections.

 

The second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e investigation unit of the Jeonnam Police Agency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had applied for an arrest warrant for Mayor Jeong, who was charged with obstruction of the exercise of rights and violation of the Anti-Corruption Act.

 

The police suspect that mayor Jung used his position as mayor to obtain inside information in advance and give him preferential treatment.

 

In particular, the police are accused of preferentially hiring Mayor Jung's relatives and aides to the city hall police station and public officials.

 

In addition, the police have confirmed that a road has been opened on the land owned by the mayor's wife and son, and it is said that an additional investigation is underway.

 

Prior to this, the police conducted a search and seizure of Mayor Jeong's home and Gwangyang City Hall in June, followed by an investigation into 30 related officials.

 

The mayor, however, is said to have denied most of his allegations.

 

Mayor Jeong insisted, "I was not involved in road opening and redevelopment, and for the convenience of the residents, the new road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after review by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