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공명심에 1조 5천억 여수경도개발사업 날아갈 판···'소탐대실' 정치권 비난 봇물"

경도 해양관광단지 조성공사 대폭 수정 불가피..공사 재개 올해 넘길 듯, 2024년 12월 준공 여부도 불투명..여수시의회 레지던스 건립 반대 결의문 채택·공정위 조사 등이 공사중단 직접원인 분석..재뿌린 의원들 정치적 책임 비판 거세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1/11/02 [08:51]

"어설픈 공명심에 1조 5천억 여수경도개발사업 날아갈 판···'소탐대실' 정치권 비난 봇물"

경도 해양관광단지 조성공사 대폭 수정 불가피..공사 재개 올해 넘길 듯, 2024년 12월 준공 여부도 불투명..여수시의회 레지던스 건립 반대 결의문 채택·공정위 조사 등이 공사중단 직접원인 분석..재뿌린 의원들 정치적 책임 비판 거세

김현주기자 | 입력 : 2021/11/02 [08:51]

 

▲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조감도 

 

2012여수세계박람회 성공개최를 계기로 관광 인프라가 촘촘히 구축되면서 한국 '해양관광'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은 낭만 도시 여수.

 

이에 더해 1조 5천억 원을 들여 경도에 아시아 최고 해양관광휴양단지를 건설하는 재도약의 호기를 맞았지만, 이마저도 정치권에 가로막혀 좌초 위기에 놓였다.

 

여기에는 지역 정치권이 미래에셋의 사업계획안에 담긴 생활형 숙박시설인 '레지던스' 건립 반대에 사활을 걸면서 송두리째 뒤흔든 게 이유다.

 

◇ 천덕꾸러기 취급받는 미래에셋·경도개발···정치권 책임 물어야

 

여수지역 일부 정치권이 경도개발사업에 딸린 레지던스 건립계획을 반대하는 이유는, 경도일대 경관훼손과 부동산투기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지난 7월 여수시의회 제212회 임시회에서 이상우 의원이 발의한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이 가결돼 공사중단의 빌미가 됐다.

 

그런데 시의회가 경도개발사업에 대한 레지던스 건립에 반대하며 건의문을 채택한 것은, 최근 국정감사·감사원감사 실시 촉구 결의안 가결을 포함해 벌써 3번째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다.

 

당시 공익감사 촉구 결의문에는 국회가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사업계획 전반에 대한 의혹들을 국정감사를 통해 명확히 해소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전남도 건축경관심의위원회는 미래에셋이 신청한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을 조건부 의결했는데도 시의회가 절대 불가 방침을 고수하면서 경도개발사업이 깊은 수렁에 빠졌다.

 

이처럼 2012여수세계박람회 성공개최 이후 10여년 만에 찾아온 절호의 기회를, 일부 의원들이 레지던스 건립계획에 제동을 걸면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올 상반기 공사중단으로 어렵사리 여수시와 시의회, 미래에셋, 광양경제청, 시민사회단체 등이 봉합한 경도개발 공사 재개가, 또다시 정치권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사업 자체가 중대 기로에 섰다.

 

시민의 대의기관인 정치권이 나서 투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는커녕 정치적 이해관계에 얽혀 지역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는 이유다.

 

여수시 한 의원은 "기업이 1조 5천억 원을 투자하는데 수익사업은 당연하다"면서 "정치권이 더 많은 투자를 이끌어내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외려 문제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의원은 "관광객 숙박시설이 필요하면 레지던스 보다는 호텔·콘도를 늘리면 될 것"이라며 "미래에셋 측도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한 의원은 "대기업이 천문학적인 돈을 투자한다는데 정치권이 '소탐대실' 해 지역발전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의회는 투자유치에 앞장서 지역발전을 견인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역설했다.

 

▲ 사진은 작년 6월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착공식에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주철현, 김회재 국회의원, 서완석 여수시의회의장 등이 시삽식을 하고 있다.  

 

◇ 정치권이 걷어찬 1조 5천억 경도개발···사업계획안 대폭 축소될 듯

 

여수시의회가 미래에셋이 건설하는 생활형 숙박시설인 레지던스 건립을 반대하는 결의안이 수차례 의회를 통과하면서 공사가 동력을 잃어 결국 중단 지경에 이르렀다.

 

가뜩이나 올 상반기 한 차례 중단됐다 민·관·정 등 각계의 노력에 힘입어 어렵게 재개된 공사가 또다시 정치권에 발목이 잡히면서 애초 2024년 12월 준공도 물 건너가게 됐다.

 

이처럼 여수시의회와 일부 시민단체가 경도개발사업에 대한 레지던스 건립을 둘러싸고 반대가 잇따르자 미래에셋이 사업 자체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대기업이 천문학적인 1조 5천억을 지역에 투자하면서, 핀잔이나 홀대를 받으면서까지 동네북 신세가 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읽힌다.

 

이와관련 채창선 미래에셋 부동산개발 본부장은 "현재 경도부지공사 이외에는 모두 철수한 상태"라며 "개발팀에서 기본설계안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 본부장은 "당초 2024년 12월 완공은 불투명하게 됐다"면서 "1조 5천억 경도개발 조성공사도 현실적으로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런데 여수시의회가 민간이 투자하는 생활형 숙박시설에 극렬 반대하는 진짜 이유는 뭘까?

 

미래에셋이 경도에 7천500억 원을 들여 생활형 숙박시설 11개 동을 짓기로 한 건립계획안이 부동산투기 논란으로 번졌는데, 웅천지구와 닮아 '오버랩' 되는 대목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웅천지구 택지개발 과정에서 한화 꿈에그린·디아일랜드 등 특혜 의혹이 불거진 도시계획변경과 생활형 숙박시설인 GS자이·골드클래스는 문제 삼지 않은 의회가, '선택적 대응' 을 했다는 지적을 비켜가기는 어려워 보인다.

 

급기야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재계 사정의 칼로 불리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미래에셋 계열사의 자금 흐름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경도개발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은규 여수시 기획경제국장은 "계절적 요인이 많은 관광업은, 성수기와 비성수기가 뚜렷하기 때문에 수익 면에서도 등락 폭이 커 불안정한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국내외 유명 관광지는 연관성이 많은 부대시설을 조성한다"면서 "고객층이 다양해 숙박시설도 비성수기를 대비해서 돈을 투자하는 게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여수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에 대한 찬반갈등이 첨예하면서 레지던스가 새삼 세간에 조명을 받고 있다.

 

숙박업 신고 대상인 레지던스는, 주거목적의 일반 아파트와는 별개로 건축물 용도상 숙박업이 목적이기 때문에 주거용으로는 절대 사용을 금하고 있다.

 

한편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는 미래에셋이 1조5천억 원을 들여 대경도 일원 2.15㎢ 부지에 2024년까지 호텔과 골프장, 콘도, 테마파크, 마리나, 해상케이블카 등 상업시설을 갖춘 복합 해양리조트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에 건립될 레지던스 조감도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he 1.5 trillion-won Yeosu Gyeong-do development project will be blown away by clumsy resonance ... 'Small and big room', criticized by the politicians

Major revisions to the Gyeonggido Marine Tourism Complex construction are inevitable.. Resumption of construction is likely to pass this year, and it is unclear whether the construction will be completed in December 2024.. Adoption of a resolution opposing the establishment of a residence in Yeosu City Council and an investigation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etc. to analyze the direct cause of the suspension Criticism of political responsibility

Reporter Kim Hyun-joo

 

With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12 Yeosu World Expo, the tourism infrastructure was tightly built, and the romantic city of Yeosu has established itself as a representative brand of Korea’s ‘marine tourism’.

 
In addition, it faced a new leap forward to build Asia's best marine tourism and recreation complex in Gyeonggi-do at an investment of 1.5 trillion won, but even this was blocked by the political circles and was in danger of being stranded.

 

The reason for this is that the local politicians have shaken the whole world as they risked their lives to oppose the construction of ‘Residence,’ a living accommodation facility included in Mirae Asset’s business plan.

 

◇ Mirae Asset, Gyeongdo Development, who is being treated like a fool, should be held accountable by the politicians

 

The reason why some politicians in Yeosu oppose the plan to build a residence attached to the Gyeonggido development project is because of concerns that it may damage the landscape and encourage real estate speculation.

 
Perhaps that is why, at the 212th extraordinary meeting of the Yeosu City Council last July, a resolution calling for the withdrawal of the plan to build a living-type accommodation facility in Gyeonggido was passed, which was proposed by Rep. Lee Sang-woo, which became an excuse for stopping the construction.

 
However, the fact that the city council adopted a proposal against the construction of a residence for the Gyeonggido development project is already the third group action, including the recent approval of a resolution urging the implementation of an audit by the state audit an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t that time, the resolution urging public interest audit contained the content that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clearly resolve all doubts about the Gyeonggido residential accommodation business plan through a state audit.

 
However, the Jeollanam-do Architectural and Landscape Review Committee conditionally approved the plan to build a living accommodation facility that Mirae Asset had applied for, but the city council adhered to the absolutely impossible policy, and the Gyeongdo development project fell into a deep quagmire.

 
As such, there are growing voices calling for political responsibility as some lawmakers put the brakes on the residence construction plan, a golden opportunity that has come in 10 years since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12 Yeosu Expo.

 

Due to the suspension of constructi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resumption of the Gyeonggido development project, which was sealed by the city of Yeosu, the city council, Mirae Asset,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and civil society groups, again faced opposition from the political circles, and the project itself was at a critical crossroads.

 

This is why critics are pouring in that it is entangled in political interests and hinders regional development, rather than creating an atmosphere in which politicians, which are representative organizations of citizens, can invest.

 
A lawmaker from Yeosu City said, "Companies invest 1.5 trillion won, but profit-making is natural, and he criticized the politicians for not making any effort to attract more investment, but only amplifying the problem.

 

Another lawmaker said, "If tourist accommodation is needed, we should increase the number of hotels and condos rather than residences."

 

On the other hand, a lawmaker said, "The government should not pour cold water on regional development because large corporations are investing astronomical amounts of money." did.

 

◇ The 1.5 trillion won development plan kicked off by the politicians is likely to be drastically reduced

 

As the Yeosu City Council passed a resolution to oppose the establishment of a residence, a living accommodation facility built by Mirae Asset, several times passed the council, the construction lost its momentum and eventually came to a halt.

 
As a result, the construction, which was suspended onc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resumed with difficulty thanks to the efforts of the public, private, and government sectors, once again got caught in the political sphere, and the original completion in December 2024 was also crossed.

 

As such, when the Yeosu City Council and some civic groups opposed the construction of residences for the Gyeongdo development project, Mirae Asset decided to completely review the project itself.

 

It is read as the reason that large corporations do not want to become a neighborhood book, even though they are being treated with stigma or neglect while investing an astronomical 1.5 trillion won in the region.

 

In this regard, Chang-sun Chae, head of Mirae Asset Real Estate Development Division, said on the 1st, "The development team is reviewing the basic design, saying that all but the Gyeonggido site construction have been withdrawn.

 

Director Chae said, “At the beginning,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in December 2024 became unclear.

 

But what is the real reason why the Yeosu City Council is vehemently opposed to privately-invested living accommodation facilities?

 

Mirae Asset’s plan to build 11 living accommodation facilities at a cost of 750 billion won in Gyeonggi-do has sparked controversy over real estate speculation, which “overlaps” with the Ungcheon district.

 

For this reason, some pointed out that the council took a 'selective response', which did not take issue with the urban planning change, which raised suspicions of preferential treatment such as Hanwha Dream Green and The Island during the housing site development process in the Ungcheon district, and GS Xi and Gold Class, a living-type accommodation facility. It seems difficult to avoid.

 

In the end, it is said that the Fair Trade Commission and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hich are called the swords of the business world, are investigating the flow of funds of Mirae Asset affiliates, and there is an observation that uncertainty about the Gyeonggido development project has increased even more.

 

Park Eun-gyu, head of the Planning and Economy Bureau of Yeosu City, said, “The tourism industry, which has a lot of seasonal factors, is often unstable in terms of profit due to the distinct peak and off-peak seasons.

 

Director Park said, "I think domestic and foreign famous tourist destinations build related facilities, and the customer base is diversified.

 
In the midst of this, as the conflict between the pros and cons of the plan to build a living-type accommodation facility in Gyeonggi-do in Yeosu is sharp, the residence is receiving the spotlight anew.

 
The residence, which is subject to the notification of the accommodation business, is absolutely prohibited from being used for residential purposes because it is for the purpose of the accommodation business for the purpose of building separately from the general apartment for residential purposes.

 

Meanwhile, the Yeosu Gyeonggi Marine Tourism Complex is a project that Mirae Asset will invest 1.5 trillion won to develop a complex marine resort equipped with commercial facilities such as hotels, golf courses, condominiums, theme parks, marinas, and marine cable cars by 2024 on a land of 2.15 square kilometers in Daegyeong-do. am.

  • 도배방지 이미지

  • 태동 2021/11/02 [20:19] 수정 | 삭제
  • 지역개발사업에 대해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기사라고 생각됩니다. / 정치권 이슈에서 벗어나 우려없이 진행되길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소호로' 부분 통제...'10월 11일~2023년 말까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