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다핀 꽃' 여수 특성화고 실습생 억울한 죽음···불법 판친 총체적 부실이 목숨 앗았다"

웅천 마리나 현장실습 사업주 산업안전보건법·근로기준법 위반..홍군 현장실습 계획서는 요트 선상 향해 보조 및 접객 서비스 업무인데, 실상은 요트 바닥 조개류 제거 수중작업 중 숨져 인재로 드러나..홍군 사망 4일만에 해당 선주, 요트 영업재개 유가족·친구·추모 인파, 사람의 탈을 쓰고 '격앙'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1/10/11 [23:03]

"'못다핀 꽃' 여수 특성화고 실습생 억울한 죽음···불법 판친 총체적 부실이 목숨 앗았다"

웅천 마리나 현장실습 사업주 산업안전보건법·근로기준법 위반..홍군 현장실습 계획서는 요트 선상 향해 보조 및 접객 서비스 업무인데, 실상은 요트 바닥 조개류 제거 수중작업 중 숨져 인재로 드러나..홍군 사망 4일만에 해당 선주, 요트 영업재개 유가족·친구·추모 인파, 사람의 탈을 쓰고 '격앙'

김현주기자 | 입력 : 2021/10/11 [23:03]

 

▲ 전남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사망사고 대책위가 지난 8일 웅천이순신 마리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숨진 홍정운 군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전남 여수 특성화고 3학년생이 민간 요트업체에서 현장 실습하다 난 사망사고는 불법이 판친 총체적 부실에 따른 억울한 죽음으로 드러나고 있다.

 

예비 사회인으로 현장실습을 하다 지난 6일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고 홍정운(18).

 

그는 수영도 못하지만, 잠수사 자격증도 없는 상태에서 선주는 강제로 바다에 입수시켰고 요트 밑바닥에 붙어있는 조개와 따개비를 떼는 청소작업을 하다 익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작년 3월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해 그해 10월부터 시행한 관련법에는, 잠수 작업에 투입하는 것 자체가 불법으로, 이를 위반하면 사업주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이와관련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은 현장실습 업체가 산업안전보건법 제140조를 위반한 정황이 짙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당 조항은 '사업주는 유해하거나 위험한 작업으로서 상당한 지식이나 숙련도가 요구되는 그 작업에 필요한 자격·면허·경험 또는 기능을 가진 노동자가 아닌 사람에게 그 작업을 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법 조항의 시행규칙인 '유해·위험작업의 취업 제한에 관한 규칙'에는, 홍군이 했던 '스쿠버 잠수장비에 의해 수중에서 행하는 작업'이 유해·위험 작업에 포함된다.

 

이 때문에 '잠수기능사보' 이상의 자격을 보유했거나 직업능력개발훈련 또는 해당 규칙이 정하는 교육기관에서 교육을 이수한 사람 및 3개월 이상 작업 경험이 있는 사람만 투입될 수 있다.

 

게다가 교육부 표준협약서에도 '현장실습기관은 현장실습생을 근로기준법 등이 정한 도덕상 또는 보건상 유해·위험한 사업에 현장실습을 시켜서는 안 된다'고 못 박고 있다.

 

무엇보다 홍군의 현장실습 계획서에는 선상에서 항해 보조를 하거나 접객 서비스를 한다고 적혀 있었지만, 실상은 바다에 잠수해 요트 바닥에 붙어있는 조개류를 긁어내는 수중작업을 하던 중 목숨을 잃었다.

 

그런데 숨진 홍군은 이 조건 어디에도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조사 결과 파악되면서 예견된 '인재' 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이유다.

 

이런 가운데 홍군이 숨진 지 나흘째인 10일 사고 선주가 자신의 요트에 손님을 태우고 영업을 재개한 사실이 드러나 유가족과 특성화고 친구들이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때마침 웅천 이순신 마리나 주변에서 추모제를 준비하던 이들도 영업을 재개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격앙된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당 선주는 이미 예약된 손님들이라 어쩔 수 없었다며 유족에게도 사정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교육부는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사망사고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현장실습 과정에서의 법령위반 사항을 포함한 제도·운영상의 문제점 보완 등 후속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다.

 

이번 공동조사단에는 교육부와 교육청 관계자, 고용노동부 산업안전감독관, 공인노무사,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등 노동 및 현장실습 관련 전문가가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Flower that didn't bloom' Yeosu special high school trainee Unjust death... Total insolvency caused by illegal sale took his life

Ungcheon Marina Field Internship Business Owner Violation of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and Labor Standards Act Shipowners, yacht business activities Bereaved family, friends and mourners, wearing human costumes and outraged

Reporter Kim Hyun-joo

 

The fatal accident of a third-year student at a specialized high school in Yeosu, Jeollanam-do while practicing field training at a private yacht company is being revealed as an unfair death due to the total insolvency caused by illegality.

 

The late Hong Jeong-woon (18), who unfortunately lost his life on the 6th while doing field training as a preliminary member of society.

 

He can't swim, but without a diver's license, the owner forcibly brought it into the sea, and it is said that he drowned while cleaning the yacht by removing shells and barnacles from the bottom of the yacht.

 

The government revised the Industrial Safety and Health Act in March of last year and the related law that came into effect in October of that year makes it illegal to put it into diving.

 

In this regard, the Yeosu Branch Office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s reported to be conducting an investigation after seeing that the on-the-job training company violated Article 140 of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In particular, the clause stipulates that “an employer shall not allow a person other than a worker who has the qualifications, licenses, experience or skills necessary for hazardous or dangerous work that requires considerable knowledge or proficiency to perform the work.”

 

Accordingly, in the ‘Rules on Restrictions on Employment of Hazardous and Dangerous Work’, which is the enforcement rule of the Act, ‘work performed under water with scuba diving equipment’ performed by the Red Army is included as hazardous and dangerous work.

 

For this reason, only those who have the qualification of ‘diving technician’ or higher, or those who have completed vocational competency development training or education at an educational institution stipulated by the relevant rules, and those who have work experience for more than 3 months can be employed.

 

In addition, the Ministry of Education’s standard agreement stipulates that ‘on-the-job training institutions should not conduct on-the-job training in projects that are harmful or dangerous for morality or health as stipulated by the ‘Labor Standards Act’, etc.

 

Above all, Hong's field training plan stated that he was a voyage aid or customer service on board, but in reality he died while diving into the sea and working underwater to scrape shellfish from the bottom of the yacht.

 

However, as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by the Yeosu Branch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revealed that the deceased Hong-gun did not meet any of these conditions, the voice of a foretold talent is growing.

 

In the midst of this, on the 10th, the fourth day after Hong's death, the owner of his yacht with a guest on his yacht resumed business, and it is reported that the bereaved family and friends of specialized high schools were outraged.

 

At the same time, it is known that those who were preparing for a memorial service near the Ungcheon Yi Sun-sin Marina expressed an outrageous reaction when they heard the news that they would reopen their business.

 

However, the owner of the ship said that he had no choice but to explain the situation to his bereaved family because they were already booked guests.

 

Meanwhile, the Ministry of Education announced that it plans to form a joint investigation team on the death of field trainees at Yeosu Specialized High School to take follow-up measures such as supplementing system and operational problems, including violations of laws and regulations during field training.

 

In this joint investigation team,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Office of Education, industrial safety supervisors fro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certified labor consultants, and experts related to labor and field training are expected to participate in this joint investigation tea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