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남해 해저터널 뚫린다···1시간 30분→10분으로 단축"

총사업비 6,824억원, 7.31Km 4차로 해저터널 건설..국토부 28일 여수~남해 해저터널 포함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발표..연내 기본계획 수립 착수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12:40]

"여수~남해 해저터널 뚫린다···1시간 30분→10분으로 단축"

총사업비 6,824억원, 7.31Km 4차로 해저터널 건설..국토부 28일 여수~남해 해저터널 포함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발표..연내 기본계획 수립 착수

김현주기자 | 입력 : 2021/09/28 [12:40]

 

 

전남 여수와 경남 남해를 연결하는 해저터널 사업(국도77호선)이 28일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최종 확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여수~남해 해저터널을 포함한 향후 5년간 신규 추진할 국도와 국지도 사업을 담은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을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사업구간 내 고난도 공사인 해저터널이나 해상교량 신설이 필요한 여수~남해 해저터널을 비롯한 3개 사업은 연내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기본계획 수립 후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절차를 거쳐 사업이 추진된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은 "23년 만에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이 확정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며 "드디어 남해안 관광벨트 완성의 초석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은 여수~남해간 국도 77호선을 길이 7.31Km, 폭 4차로의 해저터널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6,824억원에 달한다. 

 

 

무엇보다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현재 전남 광양과 경남 하동을 거쳐 1시간 30분 걸리는 거리가 불과 10분으로 단축된다.

 

이는 지역 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국토균형발전과 영·호남 동서화합을 동시에 이뤄낼 유일한 단위사업으로 평가 받는다.

 

김회재 의원은 "해저터널이 건설되면 여수와 고흥을 잇는 연륙·연도교와 함께 남해안의 리아스식 해안을 아우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관광자원화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해저터널 확정은 그간 추진 위원회를 비롯한 지역민과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이제는 해저터널 공사가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더욱 큰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to be drilled... shortened from 1 hour 30 minutes to 10 minutes

 

Total project cost 682.4 billion won, 7.31km 4-lane subsea tunnel construction..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e ‘5th national road/local map construction plan’ including the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on the 28th.. Started to establish basic plans within this year

 

Reporter Kim Hyun-joo

 

The undersea tunnel project (National Road 77) connecting Yeosu, Jeollanam-do and Namhae, Gyeongsangnam-do, was finally confirmed in the '5th National Road and Local Map Construction Plan' on the 28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inally confirmed and announced the 5th national road and local map construction plan, including the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which will be newly promoted over the next five years.

 

In additio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We plan to begin the establishment of basic plans within this year for three projects, including the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which requires a new construction of an undersea tunnel or an offshore bridge, which is a high-level construction within the project section."

 

After the basic plan is established, the project is promoted through the 'deliberation on bidding method for large-scale construction'.

 

In this regard, Rep. Kim Hoe-ja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Yeosu-eul, said, "I greatly welcome the confirmation of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project after 23 years.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Project connects the Yeosu-Namhae National Highway Route 77 with a 7.31km-long, 4-lane, 4-lane undersea tunnel, and the total project cost is 682.4 billion won.

 

Above all, when the undersea tunnel is completed, the distance that currently takes 1 hour and 30 minutes through Gwangyang, Jeollanam-do and Hadong, Gyeongsangnam-do will be reduced to just 10 minutes.

 

This is evaluated as the only unit project that will not only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ut also achiev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harmony between the East and West of Yeong-Honam.

 

Rep. Kim Hoe-jae predicted, "Once the undersea tunnel is built, it will be possible to turn the natural environment of the natural beauty that encompasses the rias coast of the south coast along with the Yeondo Bridge connecting Yeosu and Goheung into a tourism resource."

 

He continued, "The confirmation of the undersea tunnel is the result of our efforts with local residents, including the promotion committee,"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