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덕충동 아파트서 층간소음 참극..40대 부부 살해·2명 중상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09:34]

여수 덕충동 아파트서 층간소음 참극..40대 부부 살해·2명 중상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09/27 [09:34]

 

▲ 여수경찰서 전경.    

 

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33분쯤 여수시 덕충동의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하고 다치게 한 혐의다.

 

당시 A씨 위층에는 60대 부부와 40대 딸 부부가 함께 거주하고 있었는데 A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딸 부부가 숨지고 60대 부부가 중상을 입었다.

 

이중에 한명은 목숨이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지난 17일 층간소음 문제로 관계 기관에 1차례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이후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사람을 죽였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주거지에서 체포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gedy of noise between floors in an apartment in Deokchung-dong, Yeosu... Murders a couple in their 40s, 2 seriously injured

 

A man in his 30s who killed a neighbor who lived upstairs with a knife due to noise issues between floors was arrested by the police.

The Yeosu Police Station in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had arrested a man in his 30s as a current offender on charges of murder.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is suspected of killing and injuring a family member living upstairs in an apartment in Deokchung-dong, Yeosu, around 0:33 am on the same day.

At that time, a couple in their 60s and a couple in their 40s were living on the upper floor of Mr. A, and the daughter and couple in their 40s died and a couple in their 60s were seriously injured by a weapon wielded by Mr. A.

One of them is said to be in critical condition.

Earlier, on the 17th, it is known that Mr. A reported the noise issue between floors once to the relevant authorities.

After his crime, he returned to his home and surrendered to the police, saying he had "killed a person."

The police arrested Mr. A at his residence and are investigating the exact circumstances of the inciden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