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 안갯속···시의회, 해상교량 건설비용 '보이콧'

12일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결의안 가결…관련예산 불승인 등 강력대응 방침 천명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1/07/13 [17:33]

여수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 안갯속···시의회, 해상교량 건설비용 '보이콧'

12일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결의안 가결…관련예산 불승인 등 강력대응 방침 천명

김현주기자 | 입력 : 2021/07/13 [17:33]

 

▲ 여수시의회 전경    

 

여수경도 해양관광단지에 딸린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한 건립계획 철회 주장을 펴온 여수시의회가, 강도를 한층 높여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대응 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전남도 건축경관심의위원회가 최근 미래에셋그룹이 신청한 여수 경도 생활숙박시설(레지던스) 건립계획을 조건부 의결했지만, 시의회가 절대불가 방침을 천명하면서 사업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이처럼 여수시의회가 경도 내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 건립계획 철회를 요구하면서 집단행동에 나선 것은 지난 4월 건의문 채택 이후 벌써 3번째다.

 

여수시의회는 전달 24일 미래에셋의 경도 레지던스 건립계획과 관련해 전체의원 26명 중 22명이 생활형 숙박시설 철회를 요구하는 연판장을 돌려 거센 역풍을 맞기도 했다.

 

특히 여수시의회는 미래에셋의 경도 해양관광단지 접근성을 높일 1200억원 규모 교량건설에 239억원의 시예산도 심의에서 제동을 걸겠다고 밝혀 사업추진이 더딜 전망이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에 총사업비 1195억원 가운데 국비478(40%)를 투입하고 나머지 60%는 전남도와 여수시, 미래에셋이 분담해 239억원씩 예산을 투입키로 합의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전남도는 지난 2일 건축·경관위원회 화상회의를 열어 경도 레지던스 심의안을 조건부로 통과시켰다.

 

그런데 여수시의회는 12일 제212회 임시회를 열고 이상우 의원이 발의한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가결하고, 레지던스가 경도 일대 경관 훼손과 부동산 투기를 조장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래에셋이 획기적인 관광콘텐츠와 관광시설에 투자해 지역과 기업이 모두 상생하는 개발을 해야 한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이날 결의문에는 관련 기관인 전남도와 전남도의회,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여수시 등의 태도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담겼다.

 

이상우 의원은 "경도에 297개 동을 포함한 총 11개동의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계획에 대해 우려가 많다"면서 "전남도 건축경관위원회에서도 생활형 숙박시설의 높이와 규모를 하향하고 건축물 간 이격거리를 확장하라고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황제가 사랑한 보물섬' 여수 연도···2022년 전남도 가고 싶은 섬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