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미술관, '김란·장창익 문인화 2인전'..현대적 문인화 진수 선봬

다음달 19일까지 전시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1/05/18 [12:36]

여수미술관, '김란·장창익 문인화 2인전'..현대적 문인화 진수 선봬

다음달 19일까지 전시

이학철기자 | 입력 : 2021/05/18 [12:36]

 

 

여수미술관(관장 서봉희)18일 다음 달 19일까지 여수미술관 전시실에서 '김란 · 장창익 문인화 이인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인화는 사대부 문인들의 여기(餘技)로 사군자를 비롯한 화초나 동물, 산수를 간략한 필치로 그린 그림을 말한다.

 

또 기법에 얽매이거나 사물의 세부 묘사에 치중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으며 붓 놀림(기법)이 단순하며 마치 글씨를 보는 듯한 간결한 그림이다.

 

이번 전시 '김란 · 장창익 문인화 이인전'에서는 전통 문인화의 기법을 바탕으로 자유로운 필치와 강렬한 색감, 현대적인 감각이 담긴 현대 문인화을 선보인다.

 

김란 작가의 작품에는 사랑과 행복이 있다.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각각의 삶 속에서 서로 이해하고 함께 나아가길 희망하는 메세지가 담겨 있으며 먹과 함께 채색하며 작가의 생각을 문인화로 이야기를 전한다.

 

한지에 스며 퍼지는 먹의 느낌, 여백에서 느껴지는 여유에서 문인화의 꾸미지 않은 세련됨을 느낄 수 있다.

 

장창익 작가는 숨 쉬고 부딪치는 모든 것들을 기록하며 문인화 형식을 빌어 일기를 쓰듯 표현했다.

 

비가 오면 오는 대로 바람이 불면 부는 대로 자연스레 스쳐 지나가는 것들을 거두어 먹과 색으로 기록한다.

 

그의 작품은 주관적인 심상의 표출이며 이를 바탕으로 현대적인 회화미를 드러내고자 하였다. 형상을 단순화하고 추상적인 공간 구성으로 꾸몄으며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다.

 

여수미술관 서봉희 관장은 "현대적 문인화의 진수를 선보인 김란과 장창익 작가는 오랫동안 한국화 작가로 활동해 온 실력 있는 작가들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그윽하게 풍기는 먹 향과 함께 편안함과 위로를 느꼈으면 하고 유익하고 기분 좋은 전시가 되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한편 김란 작가는 전주대학교 미술학과 한국화를 전공, 중국 북경중앙미술대학 화조화 석사 졸업을 했으며 전주대학교에서 강사와 겸임교수로 역임했다. 이어 중국과 서울, 대전, 전주 등에서 개인전 7회와 다수의 단체전을 개최한 바가 있다.

 

장창익 작가는 추계예술대학교에서 동양학과를 전공, 남종화의 대가 남농 허건에게 사사 받았으며 27차례 개인전을 개최했다. 2021년 전남도립미술관 개관기념전에 참여, 다수의 단체전 등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황제가 사랑한 보물섬' 여수 연도···2022년 전남도 가고 싶은 섬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