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철강제품 수출 누적 2억톤 달성..지구 442바퀴 감을 수 있는 양"

1987년 1기 종합준공 이래 34년만에 쾌거.. ‘생산-출하’ 시스템 개선으로 효율성 향상과 파트너사 상생발전 도모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21:34]

"광양제철소, 철강제품 수출 누적 2억톤 달성..지구 442바퀴 감을 수 있는 양"

1987년 1기 종합준공 이래 34년만에 쾌거.. ‘생산-출하’ 시스템 개선으로 효율성 향상과 파트너사 상생발전 도모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04/26 [21:34]

 

▲ 광양제철소 제품부두 제품 저장 및 창고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김지용)가 생산한 철강제품을 처음 수출한 1987년 이후 34년만에 누적 수출 출하 2억톤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26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1기 종합준공을 마친 19875, 초도 출하를 시작으로 지난 23일 수출 철강제품 2억톤 누적 출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를 길이로 환산할 경우 약 1,800Km로 지구 442바퀴를 감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이다. 현재 내수와 수출을 합한 전체 제품 출하량은 49,700만톤에 달한다.

 

이번 수출 출하 누적 2억톤 달성은 출하 프로세스 개선으로 효율을 높여 당초 예상보다 그 시기를 앞당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광양제철소 제품부두는 하역기 16대와 함께 월 150만톤의 하역 체계를 구축하고, 지금까지 중국 5천만톤, 동남아 46백만톤, 유럽 28백만톤, 미주 2천만톤 등 세계 각국으로 철강제품을 수출해왔다.

 

무엇보다 세계최고의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로써 폭스바겐, 포드, BMW, 도요타 등 세계 유수의 자동차회사에 연간 520만톤을 공급하고 있다.

 

▲ 광양제철소 제품부두에서 철강제품을 하역 중에 있다. 


하지만 물동량의 54% 이상이 월말에 집중되는 고질적인 문제로 수출 철강제품의 수송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었다.

 

광양제철소 제품·원료 하역작업을 담당하는 광양항만항운노동조합(위원장 장한채)은 월말이 되면 밀려드는 하역량으로 하역을 서둘러서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고, 인력 운영 제한 등 안전과 작업 능률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광양제철소 생산기술부는 서울 판매생산계획실과 협업해 수출 배선 계획프로세스를 전산화하고 이를 고려한 생산-출하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러한 개선노력을 바탕으로 효율성을 높이고, 월말 집중되는 수출 선적비를 39%까지 낮출 수 있었다.

 

조정수 광양제철소 생산기술부장은 "직원들은 수출 역군이라는 사명감 아래 양질의 제품을 적시 생산 및 최적 스케줄로 고객에게 인도하고 있다"며 "모든 직원의 땀과 노력이 담긴 소중한 제품을 안전하고 최상의 상태로 보관·하역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한채 광양항만항운노동조합 위원장은 "수출 출하 누적 2억톤 달성을 축하하며, 인력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항운노조와 상생발전의 길을 모색해준 광양제철소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편 포스코는 세계적인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11년 연속 선정됐으며, ‘197월에는 세계경제포럼(WEF)이 뽑는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선도할 등대공장에 국내기업 최초로 선정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황제가 사랑한 보물섬' 여수 연도···2022년 전남도 가고 싶은 섬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