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정현복 광양시장 '제명' 결정..부동산 투기의혹

이해충돌 의혹일자 중앙당차원의 비상징계 논의..2일 김태년 대표권한대행 주재 최고위 열려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7:46]

더불어민주당, 정현복 광양시장 '제명' 결정..부동산 투기의혹

이해충돌 의혹일자 중앙당차원의 비상징계 논의..2일 김태년 대표권한대행 주재 최고위 열려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04/02 [17:46]

▲ 정현복 광양시장 

 

더불어민주당은 본인과 가족 소유 토지에 소방도로 개설에 따른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는 정현복 광양시장에 대해 '제명'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1일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당 윤리감찰단에 보고하고 당 차원의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전남도당은 정 시장이 본인 소유 땅에 도로를 개설하거나 개발지구에 편입된 토지 보상을 대토가 아닌 현금으로 받아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과 별개로 당 차원의 조사를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오후 2시 30분 김태년 대표권한대행 주재로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고 정현복 광양시장의 이해충돌 의혹에 대해 비상 징계를 논의해 '제명'을 결정했다.

 

정 시장은 본인 소유 토지 외에도 아내가 2019년 8월에 매입한 진월면 신구리 땅(1084㎡) 인근 지역과 진상면 금이리를 잇는 367억 원 대의 군도 6호선 도로 개설 공사로 특혜성 시비가 일었다. 정 시장의 아내는 땅을 매입해 "매실 농사를 짓겠다"며 영농 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남 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은 “최근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와 이해충돌 논란으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데 대해 도민·당원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법당국의 조사와 별개로 당 차원의 직권조사를 통해 혐의가 확인되면 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배달앱 '씽씽여수'..4월 5천원 할인 이벤트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