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광양상공회의소, 전라선 익산~여수 KTX 전용선 건설 반영 요청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서울 2시간대 광역교통망 확보 광양만권 활성화 도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03/23 [18:19]

여수·순천·광양상공회의소, 전라선 익산~여수 KTX 전용선 건설 반영 요청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서울 2시간대 광역교통망 확보 광양만권 활성화 도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03/23 [18:19]

 

▲ 여수상공회의소 전경  

 

여수상공회의소가 23일 순천·광양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익산 ~ 여수 간 전라선 KTX 전용선 건설을 위한 건의서를 국토교통부, 국회, 전라남도, 여수시 등 관계부처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 상의는 건의서를 통해 "여수·순천·광양을 중심으로 하는 광역 광양만권은 매년 2,000만 명 이상 관광객이 방문하는 전국 대표 관광 지역이자 여수·광양 산업단지는 최근 3년 평균 생산액이 80조를 넘는 등 활발한 산업 활동이 이루어지는 산업도시"라고 했다.

 

그럼에도 현재 전라선(익산 ~ 여수)은 고속철도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인 150km/h의 수준의 속도로 운행 중에 있어 물리적 거리에 비해 수도권 도달 시간이 지나치게 길다는 것이 광양만권의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 ~ 2030)에 전라선(익산 ~ 여수) KTX 속도개선 대책으로 KTX 전용선 건설 계획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현재 전국 어디든 KTX를 타면 두 시간 내 서울에 도착할 수 있지만 서울~여수 구간만 전국에서 유일하게 3시간이 넘게 소요된다.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전라선 KTX전용선 건설계획이 확정되면 광양만권의 새로운 동력이 확보되어 여수경도해양관광단지 개발, 여수산단 광역교통인프라 확충, 2023년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개최 등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의견이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서울 ~ 여수 간 2시간 내 생활권 형성으로 물리적 접근성 뿐 아니라 심리적 접근성 또한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수도권을 비롯해 주요 거점지역 간 접근성 개선은 광양만권의 지역특성상 경제 활성화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상의는 지난 20195월 광주송정 ~ 여수 간 KTX 복선 전철화 사업과 수도권 - 여수엑스포역 간 운행 횟수 확대를 건의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배달앱 '씽씽여수'..4월 5천원 할인 이벤트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