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천NCC, 여수 제2사업장 신·증설 공장 가동..9000억원 투입

에틸렌·프로필렌·부타디엔 생산능력 추가.."규모의 경제와 원가 절감으로 경쟁력 확보"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18:22]

여천NCC, 여수 제2사업장 신·증설 공장 가동..9000억원 투입

에틸렌·프로필렌·부타디엔 생산능력 추가.."규모의 경제와 원가 절감으로 경쟁력 확보"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02/02 [18:22]

▲ 여수국가산단 내 여천NCC 제2사업장 전경 

 

여천NCC는 여수 제2 나프타분해시설(NCC) 증설과 제2 부타디엔 공장 신설 공사를 마치고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고 2일 밝혔다.

 

여천NCC는 2년 9개월 동안 9000억원을 투입해 △에틸렌 34만t △프로필렌 17만t △부타디엔 13만t 등의 생산능력을 추가 확보했다.

 

이로써 여천NCC의 연간 생산능력은 에틸렌 230만t·프로필렌 128만t·부타디엔 37만t으로 증가했다. 이들은 플라스틱, 합성고무 등 석유화학제품을 만드는 기초원료로 쓰인다.

 

이번 증설로 관계사인 DL케미칼과 한화솔루션에 기초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 DL케미칼의 차세대 폴리에틸렌(PE) 공장 증설과 수술용 장갑(CariflexTM) 등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 확장과 한화솔루션의 수첨석유수지, 고순도 크레졸 등 고부가 헬스케어 소재사업 추진과 연계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천NCC 관계자는 "경쟁이 치열해지는 석유화학 시장에서 규모의 경제와 원가 절감을 통해 지속 가능한 경쟁력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여천NCC는 1999년 DL케미칼(옛 대림산업)과 한화솔루션(옛 한화케미칼) 간 3개 NCC의 자율 빅딜로 설립된 합작법인이다. 최근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려 대규모 질소산화물 저감설비 투자에도 나서는 등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천NCC 관계자는 "지속적 설비 투자를 통해 양·질적 도약을 거듭해 2017년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했고 제3 NCC 증설도 검토하고 있다"며 "에틸렌 300만t 생산 체계를 갖춰 아시아 최대 석유화학회사로 성장하기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금 접수..최대 1,52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