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알 낳는 여수해상케이블카···공익기부 약속 이행엔 '배째라'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누적 공익기부금 23억 미납..여수시, 법원에 간접강제 소송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09:00]

황금알 낳는 여수해상케이블카···공익기부 약속 이행엔 '배째라'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누적 공익기부금 23억 미납..여수시, 법원에 간접강제 소송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01/08 [09:00]

 

▲ 여수해상케이블카 

 

전남 여수시가 공익 기부금 납부를 미루고 있는 여수해상케이블카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여수해상케이블카는 매출액의 3%를 매년 공익 기부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법원에 간접강제 소송을 내기로 했다.

 

8일 여수시에 따르면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에 2017년부터 2020년까지 해상케이블카가 약속한 누적 공익기부금 23억 원에 대한 소송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수해상케이블카는 2014년 개통한 이래 오동도 입구~자산공원 주차장 시유지 사용을 조건으로 '매출액의 3%를 공익기부하겠다'고 여수시와 약정했다

 

이에 따라 여수해상케이블카는 2015년까지 벌어들인 매출액의 3%83379만원을 기탁했다.

 

하지만 이후 장학재단을 설립한다는 이유로 공익기부를 지금까지 미루고 있다.

 

앞서 여수시는 20172월 해상케이블카를 상대로 '3% 기부금 약정을 이행하라'며 법원에 소를 제기했고 '제소 전 화해에 근거한 간접강제' 신청에서 승소했다.

 

그런데 여수해상케이블카는 2017년부터 다시 공익기부금 납부를 미루자 여수시는 법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여수해상케이블카 측은 여수시의 법적 대응에도 장학재단을 설립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러차례 공익기부금 납부를 요구했지만 케이블카 측의 입장이 워낙 완고해 법적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공익기부금 납부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영문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Yeosu maritime cable car lays golden eggs

Non-payment of KRW 2.3 billion accumulated public contributions from 2017 to 2020.. Yeosu City, compulsory lawsuit against the court

Reporter goyongbae

 

The city of Yeosu, Jeollanam-do has decided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 Yeosu Marine Cable Car, which is delaying the payment of public donations.

Yeosu offshore cable car decided to file an indirect lawsuit against the court because it did not fulfill its promise to donate 3% of its sales to the public every year.

According to the city of Yeosu on the 8th, it announced that it plans to file a lawsuit against the Suncheon Branch of the Gwangju District Court on the cumulative public contribution of 2.3 billion won promised by maritime cable cars from 2017 to 2020.

Since its opening in 2014, the Yeosu Marine Cable Car has made an agreement with the city of Yeosu to'donate 3% of its sales to the public interest' under the condition of using the municipal land at the entrance of Odong-do ~ Jasan Park.

Accordingly, the Yeosu Marine Cable Car has deposited 833.79 million won, which is 3% of its sales until 2015.

However, since then, they have been putting off donations to the public interest because of the establishment of a scholarship foundation.

Previously, the city of Yeosu filed a lawsuit against the offshore cable car in February 2017, asking the court to'implement the 3% donation agreement', and won the application for'indirect compulsion based on settlement before filing.'

However, when Yeosu Marine Cable Car delayed the payment of public contributions from 2017, Yeosu City decided to take legal action.

The Yeosu Marine Cable Car side maintains its position to establish a scholarship foundation even in the legal response of Yeosu City.

A Yeosu city official said, "We have requested payment of public contributions several times, but the position of the cable car is so stubborn that we have no choice but to take legal action,"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지역 관광객 872만명 방문..전년 대비 35.6% 감소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