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보수 차별금지법 발의

-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시설종류에 따라 보수에 차별 존재..차별 금지 위한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개정안‘ 발의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4:10]

김회재 의원,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보수 차별금지법 발의

-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시설종류에 따라 보수에 차별 존재..차별 금지 위한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개정안‘ 발의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01/05 [14:10]

 

▲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을)5일 사회복지 시설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해 시설 종류에 따라 종사자의 보수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의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 사회복지사법에서는 정부가 사회복지사 등의 보수가 사회복지 전담공무원의 보수 수준에 도달하도록 노력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국고지원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경우 예산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가이드라인 대비 보수 수준이 전반적으로 낮은 상황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실제 2019년 기준 생활시설인 노숙인 재활시설이나 이용시설인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의 보수 수준은 가이드라인 대비 84.3%78.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사회복지사가 근무하는 시설의 종류에 따라 보수에 있어서 차별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개정안에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사회복지사 등이 종사하는 사회복지법인 등의 종류에 따라 보수에 대하여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회재 의원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시설별 보수 격차 해소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노력하는 데에만 그치면서 차별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보수에 대한 차별금지법이 개정되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간 급여 차별로 인한 박탈감 해소와 처우개선을 도모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법안 발의 이유를 밝혔다.

 

 

<아래는 영문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Rep. Kim Hoi-jae initiates a law against discrimination against compensation for workers in social welfare facilities

Discrimination exists in remuneration according to the type of social welfare facility workers and facilities.

Reporter goyongbae

 

On the 5th, Rep. Kim Hoi-jae (Yeosu-eul) of the Democratic Party,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amends the law to improve the status and treatment of social workers, which prohibits discrimination in compensation for workers according to the type of facilities in order to improve the treatment of workers at social welfare facilities. It was announced that the representative proposal was made.

The current Social Workers Act stipulates that the government will make efforts to ensure that the remuneration of social workers and others reaches the level of remuneration of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social welfare. However, the level of remuneration is still low compared to the guidelines for workers in social welfare facilities supported by the government due to difficulties in securing the budget.

According to Congressman Kim, the remuneration level of workers at homeless rehabilitation facilities or local children's centers, which are living facilities, as of 2019, was only 84.3% and 78.6% of the guidelines, depending on the type of facility where social workers work. It was found that there was discrimination in terms of pay.

Accordingly, the revised bill contained the content prohibiting discrimination against remuneration by the state and local governments according to the types of social welfare corporations, etc. where social workers, etc. are engaged without reasonable reasons.

Rep. Kim Hoi-jae said,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re only'working' to resolve the gap in compensation for each facility, and discrimination still exists. In addition, it will be possible to resolve the feeling of deprivation and improve treatment due to discrimination in wages among employees of social welfare facilities.”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지역 관광객 872만명 방문..전년 대비 35.6% 감소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