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승진 고무줄 인사원칙에 후유증 남긴 권오봉 여수시장···등돌린 공직사회 돌아올까?"(종합)

나병곤·김지선·신윤옥 과장, 국장승진 유력..국장 10개월짜리 관리자 교육시 4급 승진 3명 예상..5급 과장은 '행정·시설·환경·보건의료·공업' 포함 7~8명 승진 전망..보건소 코로나19선방 2명 승진 가능성..권 시장, 올 하반기 정기인사서 6년차 B팀장이 '15년차·근평1번' A팀장 꺾고 초고속 과장 승진해 '여진' 지속..6~7년차 행정팀장들도 과장 승진대열 합류 조기과열 빌미 제공 나쁜 선례 남겨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09:40]

"간부승진 고무줄 인사원칙에 후유증 남긴 권오봉 여수시장···등돌린 공직사회 돌아올까?"(종합)

나병곤·김지선·신윤옥 과장, 국장승진 유력..국장 10개월짜리 관리자 교육시 4급 승진 3명 예상..5급 과장은 '행정·시설·환경·보건의료·공업' 포함 7~8명 승진 전망..보건소 코로나19선방 2명 승진 가능성..권 시장, 올 하반기 정기인사서 6년차 B팀장이 '15년차·근평1번' A팀장 꺾고 초고속 과장 승진해 '여진' 지속..6~7년차 행정팀장들도 과장 승진대열 합류 조기과열 빌미 제공 나쁜 선례 남겨

김현주기자 | 입력 : 2020/12/28 [09:40]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 시즌이 눈앞에 다가오면서 여수시 공직사회 시계추가 빨라지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시대 두 번째 정기인사를 단행하는 권 시장으로선, 남은 임기 후반 인사향배에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8일 여수시에 따르면 이번 국·과장 간부급 승진인사는 10여명 안팎으로 인사요인이 많이 줄어든 탓에 소폭으로 단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12월말로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문태선 도시시설사업단장과 장세길 건설교통국장의 빈자리에는 행정직렬 국장 승진이 확실시된다.

 

이럴 경우 나병곤 기획예산과장과 김지선 문화예술과장이 국장 승진에 한발 다가선 가운데 신윤옥 총무과장도 막판 다크호스로 떠오른다.

 

다만 핵심 보직인 총무과장은 민선7기 들어 전임자들이 매번 전보 6개월 만에 잇따라 초고속 국장 승진을 하고 있어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지난해 박명윤 국장의 10개월짜리 고위관리자 교육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4급 한자리를 얻어오기 위해 전남도와 조율 중인 것으로 확인돼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애초 국장 승진이 2명에서 3명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는 얘기다.

 

특히 이들 시설직렬 국장 티오를, 행정 직렬에서 가져갈 가능성이 커 사상 초유의 여수시 소속 4급 서기관 자리가 비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민선7기 출범과 동시에 개방형 직위공모로 영입된 5급 상당 감사담당관도 계약기간이 끝나면서 공개모집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여수시는 최근까지 몇 차례 전국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에 나섰으나 마땅한 적임자를 찾지 못해 자체 승진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외부에서 인재를 찾는 개방형 감사담당관제 직위공모가 까다로운 자격요건에다 현실성이 떨어지는 근무조건 탓에 그간 비효율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3려통합 이래 비대해진 공직사회 막힌 숨통을 조금이라도 선순환을 위해서는, 감사담당관을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무엇보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선방하고 있는 보건소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과장을 2명 승진시키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복수의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 직렬인 김경호 건강증진과장의 공로연수로 생긴 빈자리에는 식품위생과 배미정 팀장 건강증진과 서현숙 팀장 보건행정과 이정숙,김은정 팀장 등이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 행정직렬 중 4~5명이 예상되는 과장승진 유력 인물로는 투자유치과 김종필 팀장 감사담당관실 정수환 팀장 총무과 임병종·심순섭 팀장 도시계획과 김종원 팀장 회계과 김수연 팀장 교통과 이생욱 팀장 공영개발과 김재진 팀장 수도행정과 백동선 팀장 등이 승진 대열에 합류했다.

 

최홍식 하수도과장이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토목직렬 한자리에는 연공서열이 가장 빠른 도로과 이영호 팀장 공영개발과 최금환 팀장 건설과 박성식 팀장 등이 접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우창정 기후생태과장이 명예 퇴직한 환경직렬에는 기후생태과 고기남·서동아 팀장 허가민원과 백동영 팀장 중에 과장 승진이 예상된다.

 

여기에 김상운 차량등록사업소장이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공업직렬 중엔 산단환경관리사업소 김영현 팀장 재난안전과 강석재 팀장 지역경제과 박철성 팀장 등이 과장 승진에 한발 다가섰다는 평가다.

 

그에 앞서 권오봉 시장은 지난 7월 하반기 정기인사에서 농업직렬 중 팀장 6년차인 B씨를, 올해 '팀장15년차·근평1번'을 받은 A팀장을 꺾고 과장으로 초고속 승진시켜 인사전횡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때문에 관가 안팎에선 권 시장이 평소 승진의 기준으로 삼았던 연공서열에 대한 인사원칙을 스스로 뿌리째 뒤흔들어 깊은 후유증을 남겼다고 지적했다.

 

그래서인지 시청내 팀장급 5~6년차가 벌써부터 과장 승진에 열을 올리고 있어 결국 시장이 직원들에게 빌미만 제공해줘 여진이 아직도 지속되고 있다.

 

서은수 부시장은 브레이크뉴스와 인터뷰에서 "28일 열리는 인사위원회는 징계공무원에 대한 의결이 있을 예정"이라며 "이르면 이주에 간부공무원 인사예고를 띄운 뒤 내주 중반쯤 인사가 단행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올 12월 말로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국·과장은 문태선 도시시설사업단장 장세길 건설교통국장 김동석 수도행정과장 최홍식 하수도과장 김상운 차량등록사업소장 김경호 건강증진과장 강성수 국동장 이재종 율촌면장 등 8명이며 우창정 기후생태과장은 명예퇴직 했다.

 

 

<아래는 영문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Executive Promotion Rubber Band Yeosu Mayor Kwon Oh-bong left aftereffects on the HR principle... Will the public officials turn their backs?

 

Na Byeong-gon, Kim Ji-seon, Shin Yoon-ok, and Shin Yoon-ok are the most promising directors for promotion.. Three managers are expected to be promoted to the 4th level when the manager is trained for 10 months. Prospects..Prospects..Prospects for promotion of two COVID-19 victims from public health centers.. Mayor Kwon, regular greeting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Year-old administration team leaders also joined the manager's promotion ranks Provided a pretext for early overheating Leave a bad precedent

reporter Kim Hyun Joo

 

As the regular greeting season for the first half of 2021 is approaching, the time for the public officials in Yeosu is accelerating.

 

As mayor Kwon, who conducts the second regular greetings in the post-corona era, it is predicted that it will become a barometer for personnel promotion in the latter half of his term.

 

According to the city of Yeosu on the 28th, the promotion greetings to the executive level of the bureau/managers will be conducted slightly due to the reduction in personnel factors to around 10 people.

 

Accordingly, it is certain that Tae-seon Moon and Se-gil Jang, head of the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reau, who are entering service training at the end of December, will be promoted to the head of the administrative line.

 

In this case, director Byeong-gon Na and Ji-seon Kim, head of the Department of Culture and Arts, are stepping closer to the promotion of the director, and Shin Yoon-ok, the head of general affairs department, also emerges as the last-minute dark horse.

 

However, the general affairs manager, a key position, is highly likely to become a variable as predecessors are promoted to super-high-speed directors one after another after six months of each telegram.

 

However, as with Director Park Myung-yoon's 10-month training for senior managers last year, it was confirmed that it is in coordination with Jeollanam-do to obtain a fourth-class single position this year, and the results are drawing attention.

 

It means that the promotion of the director may increase from two to three.

 

In particular,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taking Tio, the director of these facilities serially, in an administrative serial, and thus the position of the fourth-level secretary in Yeosu city, which is unprecedented in history, is expected to be vacant.

 

At the same time as the launch of the 7th civil election, an auditor equivalent to Level 5, who was recruited through an open position contest, also began recruiting publicly at the end of the contract period, but it was reported that it was not acceptable.

 

In fact, the city of Yeosu has been publicly recruited several times across the country until recently, but it is known that it has caught up with its own promotion because it could not find a suitable person.

 

After all, many pointed out that the open-ended auditing officer job opening for talent from outside has been inefficient due to difficult qualification requirements and poor working conditions.

 

This is the reason why it is said that it is desirable to appoint an audit officer from the inside for a virtuous cycle of the clogged breath of the public officials society, which has become enlarged since the unification of the three countries.

 

Above all, mayor Kwon is actively considering promoting two managers to encourage health center officials who are at the forefront of Corona 19, several key officials said.

 

Accordingly, it is expected that ▲ Food Hygiene Division Team Leader Bae Mi-jeong ▲ Health Promotion Division Team Leader Seo Hyun-sook ▲ Health Administration Division Kim Eun-jeong Team Leader Kim Eun-jung will compete in the empty seats created by the merit training of Health Promotion Division chief Kim Kyung-ho.

 

In addition, four to five of the administrative lines are expected to be the most prominent figures of manager Seung-jin ▲Investment Promotion Department, Kim Jong-pil, ▲Audit Office Team Leader Suo-Hwan Lim ▲General Affairs Department Lim Byeong-jong, Shim Soon-seop Team Leader ▲City Planning Department Kim Jong-won Team Leader Kim Soo-yeon ▲Accounting Department Team Leader Lee Saeng-wook ▲Public Development And team leader Kim Jae-jin ▲The capital administration and team leader Baek Dong-seon joined the ranks for promotion.

 

In one place in the civil engineering line where Sewerage Manager Choi Hong-sik enters the merit training, it is expected that the fastest seniority will be ▲Road Division Team Leader Lee Young-Ho ▲Public Development Division Team Leader Choi Geum-Hwan ▲Construction and Park Sung-Sik Team Leader.

 

Along with this, in the environmental series, where Woo Chang-jeong, head of the climate and ecology department, was honorably retired, ▲ Team Leader Koki-nam and Seo Dong-ah of the Climate Ecology Department ▲ Heo Ga Min-won and Baek Dong-young are expected to be promoted to the manager.

 

In addition, during the industrial series, where Kim Sang-woon, the head of the vehicle registration business, enters the merit training, ▲ Kim Young-hyun, team leader of the industrial complex environment management office, ▲ Kang Seok-jae, the team leader of the Disaster Safety Division, ▲ the local economy department, Park Chul-sung, etc.

 

Prior to that, Mayor Kwon Oh-bong was promoted to a super high-speed promotion as a manager after defeating the team leader B, who received the 6th year of the agricultural line, and this year '15 year team leader, Geunpyeong No. 1'in the regular greeting in the second half of July.

 

For this reason, it was pointed out that inside and outside the Gwanga, mayor Kwon shook his own principle of seniority as a standard for promotion, leaving a deep aftereffect.

 

Perhaps that is why the 5-6 years of the team leader level have already been eager to be promoted to the manager, and in the end, the market provided only a bill to the employees, and the aftershock is still continuing.

 

In an interview with Break News, Deputy Chief Suh Eun-soo said in an interview with Break News that the HR Committee, which will be held on the 28th, will have a resolution for disciplinary officials.

 

On the other hand, the head of the bureau/manager who will enter the merit training at the end of December ▲Moon Tae-seon, head of the Urban Facility Project Manager ▲Jang Se-gil, Director of the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reau ▲Kim Dong-seok, head of the water administration department ▲Choi Hong-sik, the head of the sewerage department ▲Kim Sang-woon, the head of the vehicle registration office ▲Kim Kyung-ho, the head of the health promotion department ▲Kang Seong-su, head of the Bureau Eight members, including the head of Yulchon, ▲ Chang-jeong Woo, the head of the Climate Ecology Department, retired with hono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배달앱 '씽씽여수'..4월 5천원 할인 이벤트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