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성 없는' 수조원 과징금 폭탄에 여수산단 기업들 죽을 맛···환경부 권역별 배출허용총량제 개선해야"

허용량 턱없이 적어 산단 기업들 상당수 초과..과징금 눈덩이 내년부턴 조단위 과징금..제도가 현실 따라가지 못해 환경부 적응기간 지침 한낱 휴지조각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9:43]

"'현실성 없는' 수조원 과징금 폭탄에 여수산단 기업들 죽을 맛···환경부 권역별 배출허용총량제 개선해야"

허용량 턱없이 적어 산단 기업들 상당수 초과..과징금 눈덩이 내년부턴 조단위 과징금..제도가 현실 따라가지 못해 환경부 적응기간 지침 한낱 휴지조각

김현주기자 | 입력 : 2020/11/25 [09:43]

 

▲ 국내 최대 석유화학공업단지로, 300여개 기업들이 입주해 있는 전남 여수국가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조작 사건으로 수조 원의 과징금을 물게 된 여수국가산단 입주기업들이 부과 징수 유예를 요구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하지만 전대미문의 '코로나19'로 세계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면서 국내경기도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때에 대기오염 총량 과징금 부과는 기업을 말살하는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구나 코로나 악재 등으로 기업 경영에 비상등이 켜진 상황에서 천문학적인 과징금 부과는 경제 전반에 대한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상승곡선을 타고 있다.

 

그래서인지 여수산단 입주기업들은 환경부가 권역별 배출허용총량에 대한 재검토와 현실성 있는 사업장 할당을 촉구하고 나섰다.

 

25일 여수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여수국가산단 내 27개 입주기업들은 대기관리권역법 배출총량 과소할당에 대한 공동건의문을 전남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4월 시행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여수산단 입주기업들은 환경부로부터 최근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총량을 할당 받아 해당 기업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

 

더욱이 환경부가 올해부터 배출량 수준으로 할당해 적응기간을 부여하는 지침도 배출허용총량에 대한 기업들의 요구보다 턱없이 낮게 산정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 때문에 해당 기업들은 일부 자산가치보다 많은 수천억 원의 무거운 과징금으로 인해 '울며 겨자 먹기'로 공장 가동을 멈춰야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하소연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그에 따라 환경부 방침대로라면 여수산단 27개 기업들이 올 한해만 과징금으로 내야할 부과금액은 총 6,800억 원으로 추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2024년에는 88900억 원을 부과·징수하고 5년간 무려 196600억 원의 천문학적인 돈을 내야해 사실상 사업장이 존폐 위기에 내몰렸다고 입을 모은다.

 

여기에는 할당량을 초과배출하면 이듬해 배출허용총량이 초과분만큼 줄면서 과징금에 과징금이 더해지는 징벌적 부과방식 때문인데 기업들로선 회사 존립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처럼 기업들을 옥죄는 대기오염 배출허용총량에 대한 과징금 제도가 지역에 따라 편차가 심해 고무줄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실제 수도권 총량 규제의 경우에는 200312월 법제정 이후 4년간 충분한 검토 준비기간을 거쳐 시행되다보니 기업들의 이해도가 높아 제도가 비교적 빠른 시간에 안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올해 4월 시행된 대기관리권역법은 수도권 4년의 준비기간과는 달리 여수산단은 1년차밖에 안된 짧은 준비시간 부족으로 기업 경영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볼멘소리가 가득하다.

 

게다가 환경부는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한 작년 9월 제1차 기업환경정책 협의회에서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발 더 나아가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대기관리권역법 총량제에 대해 시행 초기에는 부담이 없도록 하겠다"며 "환경부 임의로 지역배출허용총량을 정하는 것이 아니라 관계부처와 지자체 간 합의를 통해 기본계획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미사여구'에 그쳤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여수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환경부가 기업에 부과한 과징금은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가뜩이나 코로나19로 비상경영을 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조금이나마 짐을 덜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금의 배출허용총량 과징금 제도로는 살아남을 기업들이 없을 것"이라며 "총량 할당시 정기보수 기간 인정과 초과 배출량·과징금 부과 유예 등 기업의 어려운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영문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Yeosu Industrial Complex companies will die in the unrealistic water trillion won penalty bomb.

The allowance is extremely small, exceeding a significant number of industrial enterprises.. Fines Snowballs from next year Fines per trillions from next year.. The system could not keep up with the reality.

reporter Kim Hyun Joo

 

In the case of air pollutant emission manipulation, companies 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ho were imposed a fine of trillions of won, demanded a delay in the collection of impositions.

 

However, when the world economy is showing negative growth due to the unprecedented “Corona 19” and the domestic economy is unable to get out of the dark tunnel, criticism is growing, saying that the imposition of a penalty for the total amount of air pollution will kill companies.

 

Moreover, it is pointed out that the astronomical penalty imposition has not taken into account the reality of the economy as a whole in a situation where the emergency light is lit on corporate management due to the bad corona.

 

Perhaps that's why the companies in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urge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 review the total allowable emission amount by region and to allocate realistic workplaces.

 

According to the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on the 25th, 27 tenant companies 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ubmitted a joint proposal to Jeollanam-do on the under-allocation of the total amount of emissions by the Air Management Zone Act.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Special Act on the Improvement of Air Environment in Air Quality Management Areas,” enacted in April this year, companies in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were recently allocated the total allowable emission of air pollutants from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se companies are suffering double trouble.

 

Moreover, the guidelines th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llocates to the emission level from this year and gives an adaptation period are also known to have been calculated extremely lower than the demands of companies for the total allowable emission, and controversy is growing.

 

For this reason, the companies are complaining that they have reached the point of having to stop the operation of their factories by “crying and eating mustard” due to a heavy penalty of hundreds of billions of won, which is more than the value of some assets.

 

Accordingly, according to the policy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t is known that the total amount charged by 27 companies in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as penalties for this year is estimated at 680 billion won.

 

Most of all, it is said that in 2024, the business site is virtually pushed into existence by imposing and collecting 8.89 trillion won and paying astronomical money of 19.66 trillion won over five years.

 

This is due to the punitive imposition method, in which the total amount allowed to be discharged in the following year is reduced by the excess amount and a penalty is added to the penalty if the quota is exceeded, which can affect the existence of the company.

 

As such, it is pointed out that the penalty system for the total allowable amount of air pollutants that imprisons companies is highly variable depending on the region and is putting a rubber band.

 

In the case of the actual regulation of the total amount of the metropolitan area, it is known that the system was settled in a relatively short period of time due to the high degree of understanding of companies as it was implemented after a sufficient review and preparation period for four years after the legislation was enacted in December 2003.

 

However, unlike the four-year preparation period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is making business management even more difficult due to the short preparation time of only one year.

 

In addition,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s known to have announced that it will actively reflect the difficulties of companies at the 1st Corporate Environmental Policy Council in September last year hosted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Further, Vice Minister Park Chun-gyu said that the air management zone law will not be burdened at the beginning of its implementation. Criticism is rising that it has stopped.

 

An official from the Yeosu Chamber of Commerce said that the penalty impos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on companies was unbearable, and that the burden should be given to companies that are already conducting emergency management with Corona 19.

 

The official emphasized that there will be no companies that will survive with the current emission allowance penalty system, and when allocating the total amount, it is necessary to take into account the difficult reality of companies such as the recognition of the periodic maintenance period and the suspension of the imposition of excess emissions and penalties.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지역 관광객 872만명 방문..전년 대비 35.6% 감소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