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발협, "여수시·시의회 COP28 유치노력 찬물···돌산 불법난개발 감사 요구"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3:27]

지발협, "여수시·시의회 COP28 유치노력 찬물···돌산 불법난개발 감사 요구"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11/19 [13:27]

 

▲ 여수시지역발전협의회가 최근 돌산지역 불법 난개발에 대처하는 여수시 행정력을 질타하며 COP28 유치의 진정성을 보이라고 여수시와 시의회에 촉구했다.  

 

전남 여수지역발전협의회가 19일 "2023세계만클럽 총회의 성공적 개최와 제28차 유엔기후변화당사국 총회(COP28)유치에 진정성 있는 실천의지를 보이라"고 여수시에 촉구했다.

 

여기에는 최근 돌산 소미산 산림과 안굴전 공유수면이 모 업체의 불법 훼손에도 여수시가 미온적인 대처로 공분을 사면서 청정도시 여수에 대한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는 이유에서다.

 

지역발전협의회는 "여수시가 산림경관과 해양환경을 훼손한 개발업체 대응에 미적미적하는 사이 언론을 타고 전국으로 일파만파 확산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수의 난개발을 지적하는 비판기사가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순위 1위에 오르는가 하면 JTBC 등 방송을 통해 해외에까지 전파되면서 여수에 대한 이미지가 타격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수지역발전협의회는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고 환경단체도 감사원 등 국가기관에 감사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COP 유치를 열망하는 여수시가, 훼손되고 망가진 해안선과 산림을 두고 앞으로 여수를 찾을 197개 당사국 20,000여명에게 무엇을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게다가 "돌산 불법 난개발 사건을 대하는 여수시의 태도를 보면서 많은 시민들은 구호와 행동이 따로 가는 국제행사 개최 의지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나아가 여수지역발전협의회는 "여수시는 언론에 보도된 소미산 개발사업자의 불법 형질변경과 관광시설에 대해 한점 의혹 없이 진실을 밝혀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수시의회도 집행부를 상대로 난개발에 대한 문제점을 낱낱이 밝히고 향후 대책마련도 세워야한다"고 말했다.

  

최동현 이사장은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 정신을 훼손하고 기망하는 유치활동은 결국 실패로 끝날 것"이라며 "난개발을 방지하는 획기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지역발전협의회는 43년 역사를 지닌 지역의 대표 NGO단체로, 여수지역 정관계 80여명의 인사들이 활동하고 있는 사단법인 단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ibalhyup, Yeosu City and City Council's efforts to attract COP28

Reporter goyongbae gija

 

The Jeonnam Yeosu Regional Development Council urged the city of Yeosu to show sincere commitment to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3 World Bay Club General Assembly and the attraction of the 28th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Party (COP28).

 

This is because the image of Yeosu, the clean city of Yeosu, has been seriously damaged as Yeosu City's lukewarm response to the public waters of the Dolsan Somisan Forest and Anguljeon has been damaged by the parent company.

 

The regional development council criticized that Yeosu has spread all over the country through the media while being aesthetically pleasing to respond to development companies that have damaged the forest landscape and marine environment.

 

At the same time, the criticism of Yeosu's difficult development rose to the top of the search rankings on major domestic portal sites, and claimed that the image of Yeosu was damaged as it spread to overseas through broadcasting such as JTBC.

 

In particular, the Yeosu Regional Development Council announced that the police also initiated an investigation, and that environmental organizations are also planning to request an audit from state agencies such as the Audit Office.

 

Most of all, Yeosu City, aspiring to attract COP, said it was regretful what it will show to 20,000 people from 197 countries who will visit Yeosu in the future with the damaged and damaged coastline and forest.

 

Moreover, looking at Yeosu's attitude toward the illegal development of Dolsan, many citizens said that they had doubts about their willingness to host an international event where relief and action were separate.

 

Furthermore, the Yeosu Regional Development Council emphasized that Yeosu should reveal the truth about the illegal trait change and tourism facilities of the Somisan developer reported in the media without any doubt.

 

At the same time, the Yeosu city council also said to the executive department that the problems of difficult development should be disclosed in detail and that future countermeasures should be prepared.

 

Chairman Dong-Hyun Choi said that the inducement activities that undermine and deceive the spirit of the United Nations Conference on Climate Change (COP) will eventually end in failure, and that it is urgent to prepare a breakthrough measure to prevent difficult development.

 

Meanwhile, the Yeosu Regional Development Council is a representative NGO organization in the region with a history of 43 years, and it is a corporate judicial organization with more than 80 officials in the Yeosu region.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엑스포아트갤러리서 강창구 초대展…'섬섬, 나의바다, 나의 고향' 주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