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음악 콩쿨 1위 첼리스트 김지원..여수진남문예회관서 첼로앙상블 공연

28일 진남문예회관, 프랑스 파리 비르투오조 국제음악 콩쿨 종합 1위, 첼리스트 김지원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3:29]

국제음악 콩쿨 1위 첼리스트 김지원..여수진남문예회관서 첼로앙상블 공연

28일 진남문예회관, 프랑스 파리 비르투오조 국제음악 콩쿨 종합 1위, 첼리스트 김지원

이학철기자 | 입력 : 2020/11/18 [13:29]

 

▲ 2019 프랑스 파리 비르투오조 국제음악 콩쿨에서 종합1위를 석권한 첼리스트 김지원과 함께하는 첼로앙상블 공연이 오는 28일 여수진남문예회관을 찾아온다.  


2019 프랑스 파리 비르투오조 국제음악 콩쿨에서 종합1위를 석권한 첼리스트 김지원과 함께하는 첼로앙상블 공연이 오는 28일 여수진남문예회관을 찾아온다.

 

여수시는 18일 이번 공연은 지역에서 예술을 사랑하는 뮤지션들을 양성하고 다양한 공연의 기회 제공을 위해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의 청년예술가활동 공모사업 프로젝트로 진행되며 전라남도와 여수시가 후원한다.

 

첼리스트 김지원은 코로나19가 한창 유행하던 지난 3월부터 준비해 5월 창단과 함께 공연계획을 확정하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첼로를 사랑하는 14명의 단원을 편성, 지도에 전념해 왔다.

 

이번 공연은 쇼팽의 서주와 화려한 폴로네이즈, 슈베르트의 군대행진곡 등이 연주되며, 첼로앙상블 단원으로 강지한, 고선희, 김영임, 김희정, 서미순, 서영이, 손정선, 오성애, 이경애, 이기자. 이유정, 이현영, 정옥희, 황원재 등이 참여한다.

 

여기에 독일과 미국에서 유학하고 현재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첼리스트 조은강, 조혜원, 윤지혜가 스페셜게스트로 참여해 첼리스트 김지원과 함께 첼로 콰르텟을 연주한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김지은이 맡는다.

 

입장료는 전석 1만원이며, 여수시민은 20% 할인된다. 공연 문의는 트라움 뮤직으로 하면 된다.

 

첼리스트 김지원씨는 "오랜 기간 공연을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코로나19로 단체연습을 하는데 가장 애로가 많았다"면서 "코로나로 인해 여수시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 이번 공연으로 조금이나마 위로와 힘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첼리스트 김지원과 함께하는 첼로앙상블은 이번 제1회 공연을 시작으로 매년 정기연주회와 함께 다양한 레퍼토리로 위문 공연과 하우스 콘서트, 갤러리 공연 등 소규모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No. 1 Cellist Jiwon Kim.. Cello Ensemble Performance at Yeosujin Nam Arts Center

28th Jinnam Literature Center, Virtuozo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in Paris, France, Overall 1st Prize, Cellist Jiwon Kim

Reporter Hak-cheol Lee

 

The cello ensemble concert with cellist Jiwon Kim, who won the first place overall at the Virtuozo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in Paris, France, will visit Yeosujin Nam Arts Center on the 28th.

 

On the 18th in Yeosu City, this performance is conducted as a project project for youth artist activities of Jeollanam-do Culture and Tourism Foundation to cultivate local art-loving musicians and provide opportunities for various performances.

 

Cellist Kim Ji-won has been preparing since last March, when Corona 19 was in full swing, and confirmed the performance plan with the founding in May, and organized and directed 14 cello-loving members even under difficult conditions.

 

This performance includes Chopin's Seoju, gorgeous polonaise, and Schubert's army march, and as members of the cello ensemble, Jihan Kang, Sunhee Ko, Youngim Kim, Heejeong Kim, Misoon Seo, Youngyi Seo, Jeongseon Son, Seongae Oh, Kyungae Lee, and Gija Lee. Lee Yoo-jung, Lee Hyun-young, Jung Ok-hee, and Hwang Won-jae participate.

 

Cellists Jo Eun-gang, Cho Hye-won, and Yoon Ji-hye, who have studied abroad in Germany and the United States and are currently active in Korea, participate as special guests and play the cello quartet with cellist Kim Ji-won. The accompaniment is played by pianist Ji-eun Kim.

 

The admission fee is 10,000 won for all seats, and 20% discount for Yeosu citizens. Inquiries for performances can be made through Traum Music.

 

Cellist Kim Ji-won said, “I had the most difficulty in planning and preparing for a concert for a long period of time to practice with Corona 19.” I hope.”

 

Meanwhile, the Cello Ensemble with cellist Kim Ji-won is planning to perform small-scale performances such as consolation performances, house concerts, and gallery performances with various repertoires with regular concerts every year, starting with this first performance.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엑스포아트갤러리서 강창구 초대展…'섬섬, 나의바다, 나의 고향' 주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