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공장증설 한창인데···코로나 이중고에 여수산단 입주업체 조마조마"

순천·광양서 15일 하루만에 7명 확진 판정..여수국가산단·광양제철소 입주업체 직원도 잇단 감염 확산세 뚜렷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0/11/15 [21:39]

"대기업 공장증설 한창인데···코로나 이중고에 여수산단 입주업체 조마조마"

순천·광양서 15일 하루만에 7명 확진 판정..여수국가산단·광양제철소 입주업체 직원도 잇단 감염 확산세 뚜렷

김현주기자 | 입력 : 2020/11/15 [21:39]

 

▲ 여수국가산단

 

전남 동부권의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세가 일상을 깊이 파고들고 있다.

 

특히 대기업이 입주해있는 여수국가산단과 광양제철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연쇄감염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15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여수산단 입주업체 직원 A(순천90·전남233)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A씨와 함께 일한 밀접접촉자 6명과 동선이 일치하는 81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진단검사에 들어갔고 추가 감염 여부를 곧 발표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여수산단 입주업체 직원 B(순천81·전남214)가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접촉자 7명의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여수산단 입주기업들의 직원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공장 정상가동에 차질을 빚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가뜩이나 여수산단 대기업들은 몇 년 전부터 각사마다 수조 원을 들여 공장 신·증설이 한창인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코로나 악재가 겹쳐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 포스코 광양제철소 

 

이런 가운데 15일 하루만에 순천과 광양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7명이 추가로 발생해 며칠 전 격상된 1.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또다시 상향 조정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날 순천에서 4명이 확진됐고 광양서도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순천94(전남239)과 순천95(전남240), 순천96(전남241), 순천97(전남242) 4명의 동선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광양제철소 협력업체 통근버스와 관련된 확진자도 잇따라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광양37(전남235)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광양36(전남229)가족이며 순천에 거주하는 광양38(전남243)은 광양제철소 협력업체 통근버스를 이용한 광양27(전남208) 직장 동료로 확인됐다.

 

또 광양39(전남244)도 광양27번과 접촉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광양 농협 직원과 고교 교사가 확진된 데 이어 통근버스 이용자들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한편 여수시와 순천시, 광양시는 지역감염이 지속적으로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며칠 전 1.5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jeonnam dongbugwon-ui kolona19 jiyeoggam-yeom hwagsansega ilsang-eul gip-i pagodeulgo issda. teughi daegieob-i ibjuhaeissneun yeosuguggasandangwa gwang-yangjecheolso-eseo sinjong kolonabaileoseu gam-yeomjeung hwagjinjaga isttala

 

The spread of Corona 19 regional infection in the eastern part of Jeollanam-do is deeply penetrating daily life.

 

In particular, there are several confirmed cases of novel coronavirus infection in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Gwangyang Steelworks, where large corporations reside, and concerns about serial infection are coming to reality.

 

According to the health authorities on the 15th,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employee A (Suncheon 90, Jeonnam 233) was confirmed for Corona 19 the day before and was transferred to Gangji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The health authorities collected samples of 81 people who were in close contact with Mr. A, who worked with Mr. A, and tested them for further infection.

 

Prior to this, on the 12th, an employee of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No. 81 Suncheon, No. 214 Jeollanam-do) was confirmed, and the results of the diagnostic tests of 7 close contacts were all negative.

 

As such, employees of Yeosu Industrial Complex residents are repeatedly confirmed as Corona 19 and are worried about whether the factory operation will be disrupted.

 

As expected,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conglomerates are in the midst of an unexpected coronavirus event, increasing tensions in a situation where new factories and expansions are in the midst of a few years ago.

 

Among these, there are concerns that the 1.5-stage social distancing, which was upgraded a few days ago, was raised again to the second stage as seven additional coronavirus infection confirmed cases occurred in Suncheon and Gwangyang within a day on the 15th.

 

The quarantine authorities confirmed that 4 people were confirmed in Suncheon on this day, and 3 people in Gwangyang were positive. Suncheon 94 (Jeonnam 239), Suncheon 95 (Jeonnam 240), Suncheon 96 (Jeonnam 241), and Suncheon 97 ( Jeonnam No. 242), etc.).

 

Along with this, confirmed cases related to commuter buses, a partner company of the Gwangyang Works, also occurred one after another.

 

The health authorities stated that Gwangyang No. 37 (Jeonnam 235) is a family member of Gwangyang No. 36 (Jeonnam 229), who was confirmed the day before, and Gwangyang No. 38 (Jeonnam No. 243) residing in Suncheon is Gwangyang No. 27 using a commuter bus from a partner company of Gwangyang Works. (Jeonnam 208) It was confirmed as a workmate.

 

In addition, Gwangyang 39 (Jeonnam 244) also contacted Gwangyang 27 and received a positive test. Following the confirmation of Gwangyang Nonghyup employees and high school teachers, commuter bus users successively tested positive, causing an emergency to quarantine.

 

Meanwhile, Yeosu City, Suncheon City, and Gwangyang City increased their social distancing to 1.5 steps a few days ago as regional infections continued to spread.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엑스포아트갤러리서 강창구 초대展…'섬섬, 나의바다, 나의 고향' 주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