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율촌 융·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 본격화..6,061억원 투입

여수광양항만공사,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326만m2 규모..기본 및 실시설계 등 10월 실시 예정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09/10 [11:33]

광양항 율촌 융·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 본격화..6,061억원 투입

여수광양항만공사,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326만m2 규모..기본 및 실시설계 등 10월 실시 예정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09/10 [11:33]

 

▲ 광양항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 위치도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10일 광양항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은 광양항 3단계 준설토 투기장 항만재개발 사업대상지 326에 미래 신소재 및 복합첨단 산업, 복합 물류·제조 등의 시설용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7월 해양수산부와 공사가 실시협약을 체결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해수부는 이 사업이 원활히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움직여 왔다.

 

해수부는 정부재정이 투입되는 사업장 내 폐수종말처리장, 배수지 및 배수관로, 연결교량 등의 지원시설 구축을 위해 지난해 4KDI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으며 지난 8월말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총사업비는 6,061억원(국비 875억원 포함)으로 산정됐다.

 

공사는 이번 사업이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결론 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 환경·재해·교통 영향평가 등 사업을 위한 각종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 사업의 성공을 위해 주민 공청회, 투자유치 설명회 등 지역 및 시민, 기업과 함께하는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차민식 사장은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을 산업중핵기지항만구축의 시작점으로, 지속적으로 항만 배후부지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광양항을 대한민국 100년의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7월 열린 11회 여수·광양항 국제포럼에서 대한민국이 경제 대국으로 가는 길 위에서 여수·광양항이 중국, 러시아, 유럽 대륙으로 뻗어나가는 ‘Y-Route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며 이를 위해 광양항을 산업중핵기지(Industrial Core) 항만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제음악 콩쿨 1위 첼리스트 김지원..여수진남문예회관서 첼로앙상블 공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