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청자미디어센터' 여수유치 확정…문수청사 부지·2023년 개관

국비 50억 원 확보, 2023년 개관…여문지구 활성화 기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6/15 [16:44]

'시청자미디어센터' 여수유치 확정…문수청사 부지·2023년 개관

국비 50억 원 확보, 2023년 개관…여문지구 활성화 기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6/15 [16:44]

 

▲사진은 광주에 있는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의 방송 접근권을 실현하는 공공기관인 '시청자미디어센터'가 여수에 문을 연다.

 

여수시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2일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여수시로 최종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시청자미디어센터 여수 유치로 지역 내 미디어 교육과 체험을 위해 광주까지 가야했던 시민들의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수는 편리한 교통 접근성과 다양한 수요층, 대학방송사사회단체로 연계되는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청자미디어센터는 대통령직속 방송통신위원회 산하기관인 시청자미디어재단에서 운영하는 국가기관이다.

 

일반 시청자들이 직접 방송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도록 미디어 교육과 체험, 방송시설과 장비 대여 등을 지원한다.

 

전남시청자미디어센터는 여수시 문수청사 부지에 지하 1, 지상 4층 규모로 2023년 초에 건립될 예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국비 50억 원을 투입해 방송제작 시설과 장비 지원을, 도와 시는 시청자미디어센터 설립에 필요한 건물부지 제공과 운영에 대한 지원을 맡는다. 센터의 운영과 관리는 시청자미디어재단이 맡게 된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지역 언론과 연계한 전남의 특색 있는 미디어 생태계 구축과여서문수지역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시장은 "청소년, 장애인, 주부, 어린이 등 다양한 계층의 방송 제작 지원과 교육을 통해 명실상부한 미디어 교육의 장으로서 미디어콘텐츠 산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청자미디어센터는 현재 서울경기부산광주강원대전인천울산 등 8곳에 운영 중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남해안 시대 개막' 청사진 나왔다···전남 10조7000억 반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