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검찰,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조작 수사 마무리…5명 구속기소

전체 100명 중 배출사 임직원 3명·측정사 대표 2명 등 5명 구속..검찰, 작년 25개 배출업체 30개 사업장과 측정대행사 4곳 수사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01/15 [13:44]

검찰,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조작 수사 마무리…5명 구속기소

전체 100명 중 배출사 임직원 3명·측정사 대표 2명 등 5명 구속..검찰, 작년 25개 배출업체 30개 사업장과 측정대행사 4곳 수사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01/15 [13:44]

 

전남 여수석유화학 국가산업단지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 수치 조작사건에 연루된 대기업과 측정대행업체 임직원 87명이 무더기 기소됐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5일 대기오염물질 측정기록을 조작한 혐의(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로 대기업 임직원 3명과 측정 대행업체 임직원 2명 등 5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배출업체 임직원 68명과 측정대행업체 직원 14명 등 82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지난해 4월 영산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대기오염물질 측정조작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배출업체 12곳과 측정대행업체 4곳을 수사했다.

 

1차 수사 결과, 검찰은 지난해 7월 배출업체 공장장과 임원, 측정업체 대표 등 4명을 구속기소하고 27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지난해 9월 2차 수사에 나선 검찰은 배출업체 직원 1명을 추가로 구속기소 하고 55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환경부 조사 결과 측정대행 업체들은 2015년부터 4년간 대기오염물질을 축소하거나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 허위 성적서를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여수산단 대기업 등 12개 사업장은 조작된 측정값을 환경 당국에 제출하다 적발됐다.

 

검찰 관계자는 "기준을 넘어선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행위는 현행법상 매우 제한적인 요건에서만 처벌이 가능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끼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특정 대기유해물질은 고의·중과실에 의한 기준초과 배출행위를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백창희 백병원장' 여수 의료계 첫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1/3